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광규 “승무원에 손 편지 받아”.. 팬 정체 밝히자 깜짝(조선의 사랑꾼)[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임혜영 기자] 배우 김광규가 핑크빛이 될 뻔 했던 반전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최성국이 김광규와 함께 아들 백일상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성국과 김광규는 함께 백일상에 올릴 떡을 찾으러 가기 위해 나섰다. 최성국은 김광규에게 요즘도 운전하다가 지나는 여성들을 보는지 물어봤고 김광규는 “옛날보다는 많이 줄었다. 너는 계속 보냐”라고 맞받아쳤다. 최성국은 “이젠 아기들이 보인다”라고 말하며 위기를 모면했다.

그런가 하면 김광규는 최성국에게 “승무원이 팬이라고 손 편지 써서 쿠키랑 줬다”라며 자랑했다. 최성국은 “내가 들었는데 승무원 입장에서 엄청난 용기라더라”라고 놀라워 했다. 최성국은 “연락처를 주지 그랬냐”라고 물었고 김광규는 “난 네가 아니다”라며 쑥스러워했다. 최성국이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을 때, 김광규는 돌연 승무원의 정체가 남자라고 밝혀 웃음을 유발했다.



이후 두 사람은 최성국 아들의 이름 ‘시윤’이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김광규가 가명으로 활동했던 시절을 언급했다. 그의 가명은 ‘김선달’. 김광규는 “신선처럼 연기에 통달하겠다(는 뜻이다)”라고 설명했다. 

집에 도착한 두 사람은 백일상 준비에 매진했다. 알콩달콩한 두 부부 사이에서 김광규는 열심히 하면서도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난다”라며 자괴감을 느끼기도 했다.

본격적으로 백일 촬영이 시작되었고, 김광규는 아기의 컨디션을 끌어올리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며 '광버지'의 면모를 뽐냈다.

/hylim@osen.co.kr

[사진] 조선의 사랑꾼


임혜영(hyl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