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8.4% '밤피꽃', 이종원 "겪어보지 못한 시청률..장태유 감독=父 같아" [인터뷰](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연휘선 기자] 첫 남자주인공을 맡은 작품으로 시청률 신기록을 세웠다. 장태유 감독도 인정한 매력적인 눈과 목소리를 가진 남자, '밤에 피는 꽃'으로 개화를 시작한 배우 이종원 이야기다. 

이종원은 지난 17일 종영한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극본 이샘 정명인, 연출 장태유 최정인 이창우, 약칭 '밤피꽃')에서 남자 주인공 박수호 역으로 활약했다. '밤에 피는 꽃'은 밤이 되면 담을 넘는 십오 년 차 수절과부 조여화(이하늬 분)와 사대문 안 모두가 탐내는 종사관 박수호의 담 넘고 선 넘는 아슬아슬 코믹 액션 사극. 이 가운데 이종원은 생애 첫 남자 주인공 박수호 역을 맡아 선배 연기자 이하늬의 옆을 안정적으로 지켰다. 

그 덕분일까. '밤피꽃'은 마지막 회인 12회에서 18.4%(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 시청률을 기록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이자 MBC 금토드라마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장태유 감독이 목표로 했던 15%를 훌쩍 넘긴 수치라 더욱 뜻깊다. 이러한 작품의 인기에 대해 이종원은 "제가 겪어보지 못한 시청률과 처음 겪어보는 파급력에 실감이 나지 않은 상태"라고 털어놨다. 그는 "사극을 처음 접하게 되면서 다행히도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다. 걱정과 우려가 사르르 녹을 정도로 많은 분들이 사랑하고 관심 가져주셔서 지금으로는 너무 다행이라는 생각 뿐"이라며 혀를 내둘렀다. 

실제 이종원에게 '밤피꽃'은 다양한 '처음'을 선사해준 작품이다. 그는 "다 처음 하는 장르다 보니까 처음 해보는 말투와 액션, 로맨스, 코미디 많은 것들을 처음 해봐서 걱정이 컸던 것 같다. 처음에 이 드라마에 캐스팅 됐을 때 해낼 수 있을까부터 시작해서 부담감도 느끼고 그런 것들을 촬영하면서 많이, 선배님들과 해소도 되고 그러면서 잘 마무리를 지은 것 같다"라고 안도했다.



특히 함께 호흡한 이하늬가 이종원에게 많은 의지가 돼줬다고. 이종원은 "하늬 선배님 특유의 넉살로 저를 풀어주시고 촬영 끝날 때 쯤엔 저를 거의 친구처럼 대해주셨다. 푸근했다. 친근하게 지내면서 불안감, 부담감이 사라졌다. 네거티브를 제일 많이 없애준 사람이 하늬 선배님이었던 것 같다"라며 깊은 고마움을 털어놨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는 이하늬에게 들은 조언 중 기억에 남는 말에 대해 "코믹에 대한 이야기를 정말 많이 해주셨다"라고 밝혔다. 그는 "예를 들어서 수호랑 여화랑 같이 있을 때 한번 꺾어서 코믹이 될 때가 있다. 선배님이 일단 실천을 하시더라. 너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라고 해주셨다. '그렇게 해도 줄이라고 하면 줄일 수 있다. 고민만 하다가 소극적으로 오케이 컷이 나면 끝이다. 하는 데까지 하고 줄이는 건 쉬우니까 많은 고민도 하고 걱정도 하겠지만 하고 싶은 연기는 다 쏟아내고 가'라고 해주셨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종원은 "그 이후로 저도 하고 싶은 게 있으면 감독님께 상의도 해보고, 더 질러 보기도 했다. 그런 마음 가짐이 조금 더 가벼워졌다. 내가 이렇게까지 해도 되는 구나 생각했다. 그래도 전혀 극이나 현장에 전혀 문제가 안 된다 느꼈다. 내가 왜 걱정만 하고 안했지? 하는 순간도 있었다. 그런 것들이 수호를 많이 만들어줬다. 감독님과는 수호의 단단한 어조와 넓게 퍼지는 목소리를 만들기 위한 연구가 많았다. 수호의 단단함과 정직함을 나타내주는 건 목소리가 컸다. 목소리에 대해 상의를 굉장히 많이 했다. 두 가지가 수호를 만들기 위해 굉장히 좋은 연구이자 공부였던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액션 합을 맞출 때에도 그는 "이번에 처음 액션을 하다 보니 아무리 열심히 액션스쿨을 다녀도 경력이 오래된 선배님보다는 부족함이 있더라. 하늬 선배님이 리드를 많이 해주셨다. 액션을 실제로 빠르게 촬영을 하면 피가 엄청 돌 때가 있다. 그럴 때 조심해야 하는데 실수를 하거나 뭘 못하고 멈출 때가 있었다. 그럴 때마다 선배님이 리드를 많이 해주셨다"라고 거듭 고마움을 강조했다. 

선배 연기자의 조언 만큼 이종원도 성장했다. 어투부터 외모까지 다양한 부분을 연기로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이종원은 "사극 말투를 할 때 은근슬쩍 사투리가 튀어나올 때가 있었다. 그럴 때마다 감독님이 '컷' 하고 '수호 사투리 튀어나온 거 아니?'라고 짚어주셨다. 옛날 말투 쓸 때마다 사투리가 튀어나오더라. 그걸 감독님과 맞춰가면서 했다. 현장에서는 다들 웃어주기도 하시고 재미있는 에피소드 중 하나였다. 그래서 톤을 맞추는 데에 감독님과 굉장히 많은 노력과 연구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제작발표회부터 화제를 모았던 장발 헤어스타일에 대해 "캐스팅 연락을 받고 최종 캐스팅이 됐을 때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상투를 틀 때 제 머리로 틀 수 있을지 실험을 해봤는데 꽤 깔끔해서 괜찮더라. 앞으로 머리를 그냥 길러서 상투를 제 머리로 트는 게 어떨지 싶었는데 감독님이 많은 장면이 나올 테니 깔끔하게 진짜 상투를 틀자고 하셨다. 그 때부터 머리를 길렀다"라고 설명했다. 현재도 긴 머리를 유지하고 있는 그는 "기른 김에 '밤피꽃'이 끝나가면서 다음 캐릭터를 만날 때 이걸 활용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누군가는 중간, 긴머리, 어떤 캐릭터든 다양한 캐릭터를 요구할 수 있어서 혹시 몰라서 안 자르고 있다"라고 밝혔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화제를 모았던 박수호의 술주정 장면에 대해서도 그는 "대본에는 그냥 '궁금해 죽겠습니다'라고 했는데 술 취한 애가 어떻게 할지 고민했다. 조금 더 귀엽고, 여화를 생각하는 마음과 애절함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일부러 꼬았다. 그게 반응이 좋아서 다행이었다. 굉장히 고심 끝에 내린 톤이었다. 그게 좀 뭔가 나름의 '밈'처럼 된 것도 재미있었다. 극 중 안에서도 그 한 마디로 다른 캐릭터들이 저를 놀리기도 하고 그런 모습들이 '잘했다'는 생각을 하게 해줬다"라고 말했다. 

취중 장면에서 귀가 빨개졌던 것도 분장이 아닌 실제라고. 이종원은 "망가진 제 모습에 부끄러움도 있어서 귀가 빨개졌다. 제가 연기하면서 이렇게까지 풀어지고 망가진 모습을 보여준 적이 없으니까. 그런 모습으로 연기하는 제가 쑥스럽기도 하고 나름의 표현이었던 것 같다. 그런데 귀도 빨갛고 볼도 빨갛고 하니까 더 술 취한 사람처럼 보이더라. 플러스가 된 것 같다. 의도한 것은 아니었다"라며 웃었다.

이렇게 완성된 박수호와 이종원의 싱크로율은 어떨까. 이종원은 "저랑 박수호는 정반대다. (박수호는) 올곧고, 정직하고, 딱딱하고, 고지식하고, 고집도 센 사람인데 저한테는 없는 것들이다. 제가 뭐 하나 꽂히면 직진하는 스타일도 아니고 고집이 세서 남의 이야기를 쳐내는 스타일도 아니다. 수호랑 저는 반대의 모습이 많다"라며 "그래서 재미있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수호의 모습을 제 안에서 찾으려고 내가 고집이 있을 땐 언제일까 생각했다. 내가 직진할 때는 어떤 상태에서 직진하는지, 수호의 특징적인 부분들을 제 안에서 찾아 헤맸다. 그것들을 하나 둘 씩 발견하면서 더 수호가 이해가 되기 시작했다. 보통 캐릭터를 만날 때는 외부적인 요인에서 찾는다기 보다는 제 안에서 찾는 편이어서 수호의 모습을 여러가지를 찾았다면 저는 여러 모습을 키우는 역할을 하는 편이라 수호를 제 안에서 찾으려고 했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종원은 "수호가 여화 앞에서 무장해제되는 모습들이 저 같았다.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솔직한 사람이 되는데 그게 말로 솔직한 게 아니라 표정으로 많은 게 드러나는데 그 모습이 나올 때는 저 같았다. 제가 보통은 사람들 앞에서 어떤 표정을 짓거나 할 때 티가 나고 못 숨기는 편이다. 수호도 굉장히 못 숨기는 편이다. 그런 건 나 같았다. 수호의 그런 단단함이 깨진 모습일 때는 연기라기 보다는 저를 보여준 느낌이었다. 연기라기 보다는 나를 보여준 느낌이었다"라고 평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렇기에 이종원은 이러한 기회를 준 장태유 감독에게 남다른 애착을 드러냈다. 과거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약칭 나혼산)'에서 취미로 사진 촬영을 공개했던 그는 '밤피꽃' 촬영을 하면서도 사진을 찍었다. 이에 장태유 감독에게 A컷을 선물하기도 했다. 이종원은 "드라마 끝나면 많이 남아있을 줄 알았는데 남는 A컷은 15~20장 밖에 없더라. 너무 아쉬웠다. 시간 날 때마다 찍어드리고 싶었는데. 얼마 전에는 장태유 감독님 만나서 제가 찍은 감독님 사진을 액자로 짜서 선물로 드렸다. 감독님이 사진 선물 처음이라고 굉장히 좋아하시더라. 제가 사진 찍는 이유도 '남는 건 사진 밖에 없다'는 말 자주 하지 않나. 기억은 흐릿해질 수 있는데 사진은 선명하게 오래 남으니까 그걸 선물해드리고 싶었다. 그렇게까지 좋아하실 줄 몰랐다. 아버지를 보는 느낌이었다. 아버지처럼 좋아하시더라"라며 웃었다. 

또한 "감독님이 일할 때는 섬세하고 날카로우시고 디테일 하신데도 만나면 아빠 같은 느낌이 있다. 순둥순둥하시다. 일할 때와 따로 만났을 때 갭차이가 있으시다. 그래서 '밤피꽃'의 디테일이 더 확실해진 것 같다. 감독님이 디테일을 절대 못 놓치는 스타일이다. 그런 섬세함을 통해서 수호가 조금 더 완성이 된 것 같다. 수호를 저 혼자 만들었다면 만들기 힘들었을 것 같다. 드라마를 찍으면서 선배님과 감독님의 말씀들이 모여서 수호가 됐다. 제가 이번에는 도움을 많이 받았다. 선배님과 감독님들께. 감사함이 많은 현장이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나아가 그는 장태유 감독이 눈과 목소리를 강점으로 꼽아준 것에 대해 "목소리는 예전부터 강점이라고 생각했다. 단지 음성이 좋다고 해서 끝이 아니라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너무 많은 레시피들이 있다. 이번 사극에서는 유난히 낮고 두껍지만 멀리 퍼질 수 있는 목소리를 했는데 '금수저' 때는 또 달랐다. 이 목소리를 이용하려는 부분에서 노력을 많이 한다. 이게 매력 포인트가 될 것도 잘 알고 있다. 그런데 눈빛에 대해서는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연기 촬영에 임할 때에도 '이런 눈빛을 해야지'라는 것들은 많지 않았는데 방송으로 보니까 '나한테 이런 눈빛이 있었나?' 싶은 장면이 있었다. 제가 의도했던 장면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런 눈빛을 썼구나, 나왔구나 싶기도 하고 감독님도 하늬 선배님도 눈빛 칭찬을 많이 해주셔서 이런 부분에서 칭찬을 많이 해주셨다고 생각했다. 눈빛은 이제부터 더 연구를 많이 해야겠다. 이게 내 강점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배우에게 눈빛이 좋다는 건 제일 좋은 칭찬이라고 생각했다. 그 칭찬을 감독님, 선배님께도 들었고 이건 내가 충분히 연구를 해보고 강점으로 살려봐야겠다 싶다. 이번에 유독 그런 생각을 많이 해봤다"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차기작에 대해 "아직 정해진 건 없다"는 이종원은 "사실 어떤 캐릭터를 만날지는 모르는 상황이다. 그래서 머리도 길고 냅두고 있다. '밤피꽃'이 공개되고 끝나가면서 점점 더 배우라는 직업에 대해서 열정이 생겼다. 여기서 배운 것도 많고, 훨씬 더 많은 선배님과 나눈 것도 많고 장태유 감독님을 만나면서 새롭게 알게된 것도 많고, 이렇게까지 질러도 된다는 걸 얻었다. 더 자신감이 생겼다. 내가 어떤 캐릭터를 만날지 모르지만 자신이 있어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 재밌겠다고. 내 안에 어떤 재미있는 캐릭터를 꺼내서 보여줄 수 있을지 생각을 많이 한다. 차기작이 어떨진 모르겠지만 재미있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 처음으로 남자 주인공 타이틀을 맡아서 감사하지만 재미있는 건 두루두루 하고 싶다. 지금까지는 운도 좋았고 타이밍도 좋았다면 이제는 실력으로 보여주고 싶다. 욕심도 생기고 열정도 한가득 있다. 요즘 더 연구를 많이 하고 있다. 어떤 캐릭터를 맡을지 기대가 된다. 두근구든하다"라며 눈을 빛냈다. 

무엇보다도 그는 "딱 두 가지는 꼭 해보고 싶다. 하나는 옆집 사람처럼 볼 수 있는 휴먼드라마. 친근함 속에 나오는 옆집 아저씨한테 있을 수 있는 일이나, 옆 동네 형한테 있을 수 있는 친근한 시나리오 같은 것 있지 않나. 현실감 있는 이야기. 사극은 평소에 느낄 수 없는 이야기라면 가까이서 접할 수 있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자연스러운 연기를 해보고 싶다. 현대극에서의 휴먼드라마 장르에서는 힘을 줬다 빼거나 자연스럽고 진짜 연기를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또 하나는 정반대로 등골시려울 정도의 스릴러를 해보고 싶다. 빌런도 좋고 주변인이어도 좋다. 상반된 장르에 대해서 호기심을 많이 갖고 있다. 분명히 저한테도 모종의 차가운 모습도 있을 거고 옆집 형처럼 푸근하고 친근한 사람일 수도 있고, 그런 모습들을 꺼내서 연기로 녹이고 싶은 모습도 있다. 그렇게 두 가지를 주로 해보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그는 연기에 대해 "지금까지는 제 안에 있는 걸 꺼내서 보여드리는 것이었다"라며 "사람 마음에는 진짜 다양한 게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저만 해도 어머니를 대할 때, 친구를 대할 때, 모르는 사람을 대할 때 다 다르지 않겠나. 그 것들을 찾아서 풍선 불듯이 키워야 되는데 다 제 안에 있다고 생각했다. 외부를 참고하기 보다는 내 안을 돌아보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그러면서 이종원이라는 사람을 더 알게 된다. 배우의 강점인 것 같다. 그런 사람으로 6개월도 살아보고 또 다시 생각해보고 그런 시간들이 겹치면서 경험치가 쌓이고 성장하는 것 같다"라고 자평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런 이종원에게 '밤피꽃'은 어떤 의미로 남을까. 그는 "저한테는 한 마디로 정의 내리기 어려운데 한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저한테는 처음 겪어보는 것들이 많았다. 첫 단독 주연, 첫 사극, 첫 액션, 첫 코미디, 첫 로맨스. '처음'이라는 타이틀을 굉장히 많이 가진 드라마가 '밤피꽃'이다. 사람은 원래 처음 하는 걸 오래 기억하지 않나. 절대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같이 한 사람들이 다 호흡이 하모니처럼 이뤄진 것 같아서 평생 감사하게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정말 깊은 노력을 했고, 땀 뻘뻘 흘리면서 한 장면 한 장면 만들어가면서 평생 감사한 사람들로 남을 것 같다"라고 애틋함을 드러냈다. 

끝으로 이종원은 "로맨스, 코미디, 액션 다 또 욕심이 난다. 이제 발을 담근 느낌이다. 만약 해본다면 로맨스를 조금 더 해보고 싶다. 아직까지 제대로 로맨스를 해본 적이 없는 것 같아서 장르가 로맨스인 드라마를 또 해보고 싶다. 그 안에서 제 새로운 눈빛을 발견할 수 있지 않을까"라며 웃었고 "액션에 대한 호기심도 생기고 코미디는 나도 그래도 할 수 있는 사람이긴 했구나 하는 자신감이 생겼다. 세 장르 다 너무 호기심이 가득했고 너무 해보고 싶다. 인생은 굉장히 기니까"라고 덧붙였다.

/ monamie@osen.co.kr

[사진] 더블랙레이블 제공.


연휘선(monami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