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손태영♥권상우' 딸 리호, 아빠 질투하겠네! "남자인 친구는 있지만…" ('Mrs.뉴저지 손태영')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예솔 기자] 손태영이 딸 리호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19일, 유튜브 채널 'Mrs.뉴저지 손태영'에서는 '엄마 손태영 아빠 권상우 놀래키는 딸 리호 인터뷰 (너무 귀여움,남자친구,인종차별)'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손태영은 딸 리호와 이야기를 나눴다. 리호는 깨끗하게 방을 청소해둬 눈길을 끌었다. 또 네일아트까지 손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리호는 쓰레기를 모아둔 공간을 보며 "이건 나중에 치울 거다. 지금은 책상만 정리했다"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손태영은 딸 리호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리호는 "제 이름은 리호입니다. 제일 좋아하는 색깔은 빨간색, 화이트. 그리고 저는 3학년입니다"라며 현재 9살이라고 말했다. 손태영은 "요즘 인기 실감하나"라고 물었다. 이에 리호는 "관심을 너무 많이 받으면 힘들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리호는 학교에 친구가 많다고 이야기했다. 손태영은 "남자친구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리호는 "남자인 친구는 있는데 남자친구는 없다. 귀여운 스타일을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손태영은 "있으면 아빠가 섭섭해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리호는 아빠와 오빠 중 누가 좋냐는 질문에 고민하며 "아빠는 나랑 안 놀아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리호는 오빠 룩희가 든든했던 기억으로 차가 올 때 동생을 보호하며 챙겼던 일을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리호는 "나는 동물을 진짜 좋아해서 수의사 해보고 싶다"라고 꿈을 이야기했다. 리호는 "어렸을 땐 레몬에이드 판매대를 해보고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리호는 최근 고민에 대해 "사람들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궁금하다"라고 철학적인 고민을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손태영은 "제일 행복했던 순간은 언제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리호는 자신의 생일이라고 말했다. 손태영은 "파티해달라고 조르지도 않고 착하다"라고 칭찬했다. 또, 손태영은 "엄마가 해준 요리 중에 어떤 게 제일 맛있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리호는 "떡국 아니면 스테이크"라며 또 만두전골을 뽑았다. 

리호는 자신이 아빠랑 말 많은 게 닮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손태영은 "둘이 말하면 시끄럽다"라고 공감해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유튜브 채널 'Mrs.뉴저지 손태영' 방송캡쳐] 


김예솔(hoisoly@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