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내남결' 박민영 지키려는 나인우, 죽이려는 이이경..나란히 유치장 行 [Oh!쎈 예고]

tvN 제공

tvN 제공


[OSEN=장우영 기자] 나인우와 이이경이 나란히 유치장에 갇혔다.

결말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극본 신유담, 연출 박원국 한진선,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DK E&M)에서 유지혁(나인우)과 박민환(이이경)이 동시에 경찰서 유치장에 감금된 현장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박민환은 마치 다시 돌아온 연인처럼 다정하게 굴었던 강지원(박민영)에게 속았다는 사실을 알고 치밀어 오른 분노를 위험한 방식으로 표출했다. 늦은 밤 회사에 홀로 남은 강지원을 찾아갔을 뿐만 아니라 죽이려면 확실히 하라는 말에 자극 버튼이 눌려 살기를 가득 뿜어내며 강지원의 목을 졸랐다. 그 때 유지혁이 나타나 박민환을 걷어차면서 강지원은 가까스로 위험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돌이켜보면 언제나 유지혁은 박민환이 강지원을 위협하거나 손을 올리는 등 악질적인 행동을 하는 순간에 기적처럼 등장했다. 이에 반해 박민환은 강지원에게 있어 생명의 위협을 느끼게 하는 존재였다. 강지원의 1회차 인생을 막 내리게 한 장본인 역시 박민환이었던 터. 죽을 운명마저도 강지원을 위해 쓰려고 했던 유지혁과 반대로 강지원을 해할 일들만 일삼는 박민환은 완벽하게 엇갈릴 수밖에 없는 대척점에 서 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유치장 신세를 지게 된 유지혁과 박민환의 모습이 흥미를 돋운다. 강지원을 두고 많은 사건을 겪은 유지혁과 박민환이 결국 경찰서까지 오게 된 사연이 궁금증을 유발한다.

서로 주먹이라도 주고 받았는지 똑같이 입술이 터진 상태가 여러 가지 추측을 불러일으킨다. 침착하게 가라 앉아있지만 유지혁의 깊게 패인 미간에선 심상치 않은 노여움이 전해지고 있다. 여기에 지금 처한 현실을 자각했는지 탈력감에 빠진 듯한 박민환의 표정을 통해 유지혁과 박민환이 심상치 않은 일에 휘말렸음을 짐작하게 한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에 어떻게든 강지원을 지켜내려는 남자 유지혁과 자신 안위를 위해서라면 강지원을 죽일 작정도 마다치 않는 박민환, 그들의 살벌한 대치전 결과가 주목된다.

뜨겁게 맞붙은 나인우와 이이경의 육탄전 전말은 19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될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 15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