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진범 따로 있나?..김규철, 고주원에 “네 父와 같이 죽으려 했지만” 눈물 (‘효심이네’)[어저께TV]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효심이네 각자도생’ 고주원, 하준 부모의 사고 비밀이 밝혀졌다.

1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는 강태민(고주원 분)이 친부를 죽였다는 양부 강진범(김규철 분)의 말에 혼란스러워했다.

이날 강진범은 쓰러진 강태민이 의식을 되찾자마자 “태민아. 내가 네 아버지 죽인거 맞다. 날 감옥에 보내다오. 내가 감옥에 가마, 그러니 넌 더이상 힘들어하지 말고 아파하지 말고 살아라. 그게 내 마지막 소원이다. 태민아”라며 무릎을 꿇고 사죄했다. 그러면서 “내가 죽였다. 그래 내가 죽였어. 그러니 더이상 아무말도 하지말고 그냥 나 감옥에 보내”라며 오열했다.

강태민은 “아버지, 저는 아버지가 그런 일을 하셨다는 걸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다”라고 물었다. 강진범은 “아니야. 맞아. 내가 죽였다. 내가 죽였어. 그러니 날 감옥으로 보내다오”라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하지만 강태민은 “아니다. 제가 아는 아버지는 절대 그런 일을 하실 수 없다”라며 믿지 않았고, 그는 “무슨 일이 있었냐”라며 당시 상황을 물었다. 이에 강진범은 “처음에는 정말로 죽이려고 따라간 게 맞다. 아니 정확히는 같이 죽으려고 따라갔다”라며 “더이상 못난 장남과 잘난 차남으로 비교당하기 싫었다. 그래서 그날 같이 죽으려고 했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강진범은 “근데 난 너무 겁이났다”라며 “정신을 잃었는데 일어나보니 네 아버지 차는 이미 계곡으로 굴러 떨어져서 불에 타고 있었다. 그래서 난 너무 겁이나서 그냥 그대로 도망쳤다”라고 설명했다. 그 말을 들은 강태민은 “정말이냐. 그럼 누가 제 아버지를 죽인 거냐”라며 경악했고, 강태희(김비주 분)는 두 사람의 대화를 엿듣고 있어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이효심(유이 분)은 가출한 아버지 이추련(남경읍 분)을 찾아 나섰지만 허탕을 쳤다. 같은 시각, 강태호(하준 분)은 장숙향(이휘향 분)에게 “더이상 형 건들지 마세요”라며 경고했다. 이에 장숙향은 “40년을 아들로 키웠다. 넌 늘 태민이 발목만 잡다가 왜 이제와서 위하는 척하냐. 아무리 친형제라고 밝혀졌지만 하루 아침에 형제애가 생기냐. 넌 참 독특하다”라며 받아쳤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러자 강태호는 “가족일이라면 물불 안가리는 마음 약한 형 더 이상 이용하지 마라. 양심도 없냐. 큰 어머니가 우리 형제한테 한 짓을 생각하면 용서할 수 없다. 당신 대신해서 형을 감옥에 보내는 것도 모자라 저까지 누명을 씌워서 감옥을 보내려고 하냐”라고 따졌고, 장숙향은 “네가 예정대로 캘리포니아에서 박사되고 교수 됐음 아무일 도 없다. 태산이 쑥대밭이 된 게 누구 탓이냐”라고 뻔뻔하게 굴었다.

이에 강태호는 “문제는 제가 아니라 큰 어머니다. 무능한 큰 아버지 내세워서 회삿돈을 사용하고 정치인과 내통하고”라며 “곧 있을 피의자 신분 전환 되시죠. 이제 큰 어머니 당신의 횡포도 끝이다”라고 못 박았다.

정숙향은 “넌 너는 무사할 거 같아? 내가 잡히면 너도 잡혀”라고 되려 위협했지만, 강태호는 “글쎄요. 저는 회사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실제로 내가 얻은 게 뭐가 있냐. 결국에는 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중요하지 않냐”라고 반박했다. 정숙향은 “벌써 네가 이긴 것 같지? 세상일은 쉽게 돌아가지 않는다. 결국엔 누가 웃을지는 끝나봐야 안다”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이에 강태호는 “저도 가만히 있지 않겠다”라며 “대관령 사고는 가만두지 않을 것. 사고사로 위장했던 그날의 진실을 저도 꼭 알아야겠다”라고 응수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후 장숙향은 염진수(이광기 분)에게 “나 대신 감옥에 좀 갔다 와. 태민이도 나 대신 갔다 왔다”라며 “싫어? 둘 중 하나는 살아야지”라고 말했다. 염진수는 마지못해 알겠다고 답하며 “대신 아가씨가 식사할 수 있게 마음을 풀어줘라”라고 부탁했다.

그렇게 염진수는 장숙향의 죄를 모두 안고갈 결심을 한 상황. 그는 강태호에게 그동안의 일을 모두 자기 혼자 벌인 일이라며 “참고인 조사 때 제가 모든 걸 자백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그 말에 강태호는 “그렇게 좋아하는 감옥 보내드리겠다. 그런데 혼자서는 못 간다. 이 일과 관련된 분들과 다같이 손잡고 들어가셔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염진수는 자신이 단독으로 벌인 일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효심이네 각자도생’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