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양락♥팽현숙, 자택 최초 공개..."재료값만 몇 백만원" 100첩 반상까지 ('사당귀')[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유수연 기자] 방송인 박명수가 최양락-팽현숙 부부를 찾았다.

18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방송인 박명수와 개그맨 김현철이 최양락-팽현숙 부부의 집을 찾았다.

이날 박명수와 함께 짐을 잔뜩 들고 나타난 김현철은 "박명수 씨와는 저보다 공채 개그만 3년 선배다. 나이는 같다. 그래서 30년 동안 선배님이라고 하는 사이"라며 관계를 설명했다. 이후 두 사람은 최양락-팽현숙 부부의 집을 찾았다. 박명수는 "원래 집 공개를 안 하시는데, 최초로 공개하신 거다. 명절 겸사겸사 인사 갔다"라고 전했다.

황금빛으로 가득한 집 내부. 특히 거실에는 진수성찬이 펼쳐져 있어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팽현숙은 “아직 다 못 차렸다”라며 부지런히 음식을 날랐다. 이에 박명수는 “임금님도 저렇게 못 먹는다”라며 경악한 가운데, 무려 100첩 반상이 차려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팽현숙은 "박명수 씨가 정말 우리 집에 처음 왔다. 귀한 손님이다. 일주일 동안 재료를 준비했고, 몇백만 원 들었다"라며 실제로 100첩 반상 리스트가 적힌 수첩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어 그는 "잠도 안 자고 파스 붙이고 하면서도 기쁘고 감사한 마음으로 준비했다"라며 장어구이, 육전, 떡갈비, 칠면조, 찜닭, 곰탕, LA갈비 등 수라상 버금가는 한상차림으로 부러움을 자아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심지어 팽현숙은 "두 사람이 온다고 해서 냉장고와 TV를 바꿨다”, "명수 씨가 온다고 해서 침대랑 커버도 다 새로 샀다"고 자랑하기도. 이에 박명수 “선배가 여유 있게 사는 모습 보여주려고 바꾼 것 같다”라며 추측했다. 이후 100첩 반상에 박명수는 "지금 상이 세 쪽으로 나뉘어 있는데, 전 한쪽도 받아본 적이 없다. 아침도 못 얻어먹고, 점심은 사 먹고, 저녁도 못 얻어먹는다. 혼자서 먹는다"라며 아내 한수민을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아내가 바쁘다"라며 "퇴근하고 오면 녹초가 되더라. 그래서 저는 영양실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밥상에 앉은 네 사람. 팽현숙은 100첩 반상을 차린 이유에 대해 "내가 솔직히 말하겠다. 명수 씨가 살면서 이런 밥상 얻어먹고 죽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서"라고 털어놔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박명수는 "죽어도 누나가 먼저 죽어야 한다"고 덕담을 나눴고, 팽현숙은 "가는 건 순서가 없다"고 맞섰다. 그러자 박명수는 "그래도 누나가 가는 게 맞다"고 주장했고, 최양락은 "개판이다"라고 좌절해 웃음을 더했다.

잠깐의 티격태격 후, 팽현숙은 박명수를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명수 씨가 우리 생명의 은인이다. 지금으로 25년 전, 최양락 씨가 방송이 다 잘리고, 한국에서 내 개그를 인정 안 한다면서 떠나자는 거다. 그래서 시드니에 갔다. 영어도 못 하면서 외국에 간 거다. 그때 돈 한푼도 못 벌었다. 돈이 없어서 찌개도 못 사 먹었다. 그래서 제가 이렇게 살 바에는 한국으로 가자 해서 갔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어 "그런데 돌아와서도 그냥 집에만 있는데, 자존심은 강하니까 (관계자들에게) 연락도 못 하고 있었다. 그래서 제가 음식점 장사만 34년 차를 하는 거다. 연예인이 보기만 화려하지, 소득이 힘든 사람이 많지 않나. 그런데 때마침 연락이 온 거다. MBC에서. 그런데 그거를 명수 씨가 강력하게 최양락 선배가 해야 한다고 해준 것"이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박명수는 "그건 제가 추천한 게 아니라, 당시 양락이 형 자체가 큰 산이었다. (원래부터) 저희가 모시고 싶었는데, 양락이 형이 K본부에 있다가 M본부로 오시니까, 너무 좋은 분이니 같이 하고 싶다고 제가 적극적으로 이야기한 것"이라고 겸손함을 보였다. 또한 팽현숙은 "나도 외모가 반듯하고 그래서 못 웃긴다는 이미지가 있어서 특별한 캐릭터가 없었는데, 그 ‘퀸카’ 캐릭터를 만들어 준 것도 박명수다. 이후 (여자)아이들이 ‘퀸카’ 챌린지 때 나를 찾아온 것"이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100첩 반상 먹방이 이어지던 중, 최양락은 "과거 네가 좋아했던 동료 있었냐"라며 박명수에게 질문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저는 조혜련이를 좋아한 적이 없다"라며 뜬금포 열애설을 부정했다. 과거 조혜련은 한 방송을 통해 "박명수가 과거 '혜련이 같은 여자랑 사귀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언급한 바 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에 MC들은 "저런 말을 한 적이 없는데 왜 저렇게 알고 있는 것이냐"며 박명수를 추궁, 박명수는 "미친 거지 그러니까"라고 항변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박명수는 "당시 조혜련이 ‘울엄마’라는 코너의 주인공이었다. 잘 보이려고 ‘너 정말 예쁜 거 같다’고 살려고 아부했다. ‘매력 있는 거 같다’고 했지만, 좋아한다고 한 적은 없다. 받아들이는 쟤가 이상한 거다. 난 안 좋아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더불어 박명수는 "솔직히 나는 정선희를 좋아했다"라며 "이건 다 아는 사실이다. 정선희는 그때 저 말고도 수많은 동료가 좋아했다. 김학도 씨도 좋아하고 그랬다. 우리 와이프도 안다"라며 폭탄 고백을 하기도. 그는 "당시 조혜련은 서경석을 좋아했다. 조혜련이 학력을 따졌다. 근데 서경석이 안 받아주니까, 그다음엔 연대 출신 이윤석으로 바꿨다. 근데 윤석이가 몸이 오늘내일했다. 항상 윤석이가 왕진 가방을 들고 다녔는데, 그 안에 약만 30여가지였다. 혜련이가 그걸 보고 포기했다. 이후 김효진 씨도 서경석을 좋아했다"라며 무차별 폭로를 이어가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된다.

/yusuou@osen.co.kr

[사진]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