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하준, 로맨스→브로맨스 다 잡았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보라 기자] '효심이네 각자도생' 하준이 친형과 친해지기 위한 프로젝트에 돌입, 남다른 '케미킹' 면모를 뽐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극본 조정선, 연출 김형일, 제작 아크미디어)에서 태호(하준 분)는 태민(고주원 분)과 친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동생의 귀여운 매력과 상처받은 형을 위로해 주는 든든함까지 갖춘 모습으로 보는 이들이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이날 태산의 위기를 막기 위해 밤새 태민과 함께 일한 태호는 일을 마치고 사우나로 향하는 태민을 따랐다. 친형인 태민과 친해지기 위해 먼저 다가선 것. 그러나 어색하지만 가까워지기 위해 애쓰는 태호의 마음과는 달리 태민은 무심해 보였고, 긴 시간 사촌으로 지내온 태호와 태민이 처음부터 친해지기는 어려웠다.

출생의 비밀은 태호와 태민, 명희(정영숙 분) 모두에게 큰 상처였다. 태호는 자책하고 있는 명희를 찾아가 "잘난 친형이 생겨서 좋다"며 할머니를 위로했다. 넓고 따뜻한 면모를 드러낸 것. 



또한 가족과 회사에 인생을 다 바쳐 누구보다 큰 상처를 입은 형 태민을 위로해 준 것 역시 동생 태호였다. 태호는 숙향(이휘향 분)과 이야기를 나누고 밖으로 나와 주저앉아 우는 태민 옆을 지켜주며 존재만으로도 커다란 위로를 건넸다. 상처 입은 두 형제의 아픔이 안방극장에 고스란히 전해지며 시청자의 마음을 아리게 했다.

하준은 달달한 로맨스에 이어 애틋한 브로맨스까지 다채롭게 그려내며 다양한 케미스트리로 극을 풍성하게 이끌었다. 어색함을 무릅쓰고 형과 친해지기 위해 노력하는 동생의 어설프면서도 귀여운 모습은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며 태호를 향한 응원의 마음을 불러일으켰다.

할머니와 형을 위로하는 따뜻함과 든든함은 기특함, 그 이상의 감정이 들게 했다. 특히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는 아픔을 애써 감추고 애교 섞인 장난을 치다가도 한순간 힘든 마음을 진지하게 털어놓으며 슬픈 얼굴로 변하는 하준의 섬세한 감정연기는 캐릭터를 향한 공감을 높이며 극의 몰입을 더했다.

‘효심이네 각자도생’은 매주 토~일 오후 7시 55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 purplish@osen.co.kr

[사진] KBS2 ‘효심이네 각자도생’ 방송 화면 캡처(에이스팩토리 제공)


김보라(purplish@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