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밤에 피는 꽃' 이하늬, ♥이종원과 해피엔딩→김상중에 복수 성공[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밤에 피는 꽃' 이하늬가 복수에 성공, 이후 자유를 찾았다.

17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연출 장태유, 최정인, 이창우, 극본 이샘, 정명인, 제작 베이스스토리, 필름그리다, 사람엔터테인먼트)에서는 조여화(이하늬 분)가 조성우의 죽음에 대해 진실을 알고 석지성(김상중 분)에게 복수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박수호(이종원 분)은 조성우의 죽음이 결국 석지성에게서 비롯됐다는 걸 알게 됐다. 박수호는 절망하는 조여화에게 진실을 알려주었다. 조여화는 복면으로 분해 석지성을 죽이고자 했다.



그러나 박수호는 막았다. 칼을 겨누는 조여화는 울부짖었다. 박수호는 “이 자리에서 정체를 다 밝히고 좌상을 죽이고 다 버리실 것입니까?”라며 물었고 조여화는 “네! 전하도 종사관도 다 그러고 싶지 않습니까? 제가 죽이고 죗값을 치르겠다는데”라며 외쳤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박수호는 “저는 수십 번, 하루에도 부모를 죽인 좌상이며 다 죽이고 싶다. 그런데 부인의 오라비께서 자신의 복수를 하느라 부인이 이리 좌상을 죽이길 바라시겠느냐”라고 말했다. 언젠가 강필직이 가족의 원수란 걸 알게 되자 이성을 잃고 칼을 휘두르던 박수호를 달래던 조여화가 생각나는 순간이었다.

조여화는 흔들리는 눈으로 칼에서 힘을 뺐다. 박수호는 “만약 그 방도만 있다면 제가 죽이겠습니다. 그러니 부인 스스로 헤치지 마시지요”라면서 조여화의 마음을 이끌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후 조여화의 검에서 오라비가 갖고 있던 선왕의 유지가 나왔고, 조여화는 이를 증거로 조정 대신들 앞에서 석지성의 죄를 낱낱이 고했다. 박수호 또한 본래 임강의 아들 임현제가 되어 등장해 석지성의 죄에 대한 증거가 되었다.

석지성이 반항하자 조여화는 “제가 그냥 그날 아버님 목을 베었어야 했나, 후회하게 만들지 마시지요”라면서 복면을 두르고 검을 쥔 채 성큼성큼 다가갔다. 석지성은 결국 굴복했다. 그는 그렇게 죗값을 받게 되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조여화의 거취에 이목이 쏠렸다. 과부인 줄 알았더니 남편이 살아돌아왔고, 그러나 가문의 죄악을 고발해 시아버지를 유배 보낸 며느리이므로 당연 이혼을 당할 거란 이야기였다. 조여화는 모든 일이 끝나고 후련한 얼굴이 되었고, 박수호는 여전히 조여화를 떠나지 않았다.

조여화는 “이 모든 일이 끝나도 전 석 씨 집안의 며느리라는 게 바뀌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다. 만약 이혼을 하더라도 과부나 마찬가지다. 이혼을 해도 국법은 바뀌지 않는다. 그러니 나리도 나리의 길을 가라”라면서 웃으며 박수호를 달랬다. 그러나 박수호는 “그럴 수 없습니다. 부인이 복면을 쓰건, 과부건, 기별부인이건 저에게는 아무 상관이 없다. 그저 부인을 따르겠다”라며 오히려 견고하게 굴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석정(오의식 분)은 자신의 죄를 인정했다. 석정은 궐 앞에서 “사기 결혼을 했다. 청나라에 사실 결혼한 부인이 있다. 그러니 정처가 두 명일 수 없으니, 혼인 무효를 외친다”라며 외쳤다. 백성을 위한 임금이 되겠다고 맹세한 임금은 넉넉한 웃음을 지으며 나와 "그 말을 윤허하겠다"라고 말했다.

드디어 자유의 몸이 된 조여화는 홀로 떠났다. 박수호는 “언젠가 나리께서 제 걱정만 하라고 하지 않았냐. 저도 그렇게 한 번 살아보고 싶습니다. 그러니 나리도 제 걱정 마시고 웃으며 사세요. 남들처럼 평범하고 행복하게 사세요”라는 조여화의 말에 “그리 살고 있겠습니다. 그리 살며 기다리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1년이 지났다. 금위대장이 된 박수호는 이전 날과 다르게 웃음을 많이 짓고, 주변에 살뜰하게 구는 사람이 되었다. 그러나 자신의 일을 소홀히 하지 않았다. 가령 부녀자를 희롱하는 무리에 대해 소식을 듣자 냉큼 달려 나간다는 것이 그러하였다.

그러나 이미 그들을 혼내는 건 복면을 쓴 여화였다.

박수호는 “도대체 도성 한복판에 복면을 쓰고 다니는 건 금위영을 못 믿어서 그러는 것인지”라며 웃으며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조여화는 “쉽게 잡히는 사람이 아닌데, 기회를 드리지요"라며 반갑게 손목을 내밀었고, 박수호는 조여화의 손목을 잡아 자신의 품으로 끌어안았다.

두 번 다시 놓치지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와 애정이 박수호의 눈빛에서 흘러 나왔고, 드디어 '조여화' 자체로 살아낸 조여화는 자신의 감정을 직시했다. 완벽한 해피엔딩이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