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하준x고주원, 출생의 비밀 치트키 쓴 '효심이네' 시청률 반등할까?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하수정 기자] ‘효심이네 각자도생’ 하준과 고주원 사이에 ‘형제의 난’은 더 이상 발발하지 않을 전망이다. 감정적으로 무너져 눈물을 쏟는 형 고주원을 위로하는 하준의 형제애가 포착됐다.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연출 김형일, 극본 조정선, 제작 아크미디어) 지난 방송에서는 태호(하준)와 태민(고주원)이 사촌지간이 아닌 친형제란 사실이 밝혀졌다. 40년 전, 할머니 명희(정영숙)가 둘째 준범 내외의 첫 아이를 장남 진범(김규철)의 아들로 만들었다. 

이는 아버지로부터 무시를 받았던 장남이 결혼 후에도 오랫동안 자식이 없어 더더욱 미움을 받자, 이를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었던 명희의 고육지책이었다. 그것이 집안의 위계질서를 살리고 태산을 지키는 길이라 생각했지만, 태호와 태민 사이에 갈등이 절정으로 치닫자 명희는 결국 이 비밀을 실토하고 말았다.

명희의 고백에 두 형제의 반응은 달랐다. “미안하다. 이 할미를 용서해다오”라는 명희의 간절한 사죄에도 태민은 “용서하지 않겠다”고 포효했다. 친부모도, 형제도 모르고, 사랑하는 여자까지 포기하며, 홀로 외롭게 버티고 태산을 위해 희생했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쳤기 때문. 



하지만 태호는 “너희 부모들처럼, 형제들끼리 싸워서는 안 된다”는 명희의 간절한 부탁을 받아들였다. 그리고 태민에게 먼저 손을 내밀었다. 부모님의 대관령 추락사의 진실을 맡아달라 부탁하며, “내가 천천히 다가가겠다”고 격앙된 태민을 달랜 것. 태산을 떠나기로 결심했던 태민은 마음을 바꿨고, 위기를 맞은 태산을 위해 ‘능력자 부회장’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태호의 진심이 통한 것일까. 태호가 태민과 함께 평범한 형제의 일상을 보내는 장면이 예고 영상을 통해 사전 공개됐다. 함께 사우나에서 목욕을 한 뒤, 아침 식사를 하는 두 형제의 모습이 담긴 것. 심지어 평소 무뚝뚝한 태민이 “소주 한잔 할래?”라며 먼저 무언가를 권하기도 한다. 

함께 공개된 스틸컷엔 감정적으로 무너진 태민의 등을 살포시 감싸며 따스하게 위로하는 태호를 보여주고 있다. 태산을 지키기 위해 홀로 견뎌냈던 형의 외로움을 누구보다 십분 이해하는 태호는 “아무도 없는 태민이 형이 너무 불쌍하다”며 안쓰러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한다. 태민만큼이나 미국에서 홀로 외롭게 자란 태호는 형이 생겨서 좋지만, 그만큼 괴로움에 몸부림치는 태민으로 인해 아프다.

제작진은 “집안에 얽힌 비밀을 수호하려던 태민과 진실을 파헤치려는 태호 사이에 절정으로 치닫던 갈등이 40년 만에 밝혀진 출생의 비밀로 인해 봉합된다. 무엇보다 비리와 횡령이란 오명으로 얼룩진 태산을 바로 세우려는 동일한 목표를 가진 두 사람이 힘을 합친다. 

아직은 어색한 사이지만 태호와 태민이 진정한 형제애를 나눌 수 있을지, 이들 형제의 합심이 어떤 결말로 이어질지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효심이네 각자도생’ 42회는 오늘(17일) 토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아크미디어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