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내가 대규모 투표조작"…파키스탄 '총선 양심선언' 잇따라

17일(현지시간) 파키스탄 페샤와르에서 파키스탄정의운동(PTI) 정당 지지자들이 총선 조작 혐의에 항의하기 위해 모였다. EPA=연합뉴스
파키스탄 총선이 마무리되고 결과도 발표됐지만, 부정 선거가 있었다는 양심선언이 잇달아 나오면서 혼란이 지속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파키스탄 일간 돈(Dawn)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파키스탄 펀자브주 군사 도시 라왈핀디의 행정감독관(commissioner) 리아콰트 알리 차타는 "지난 8일 치러진 총선 결과가 자신의 감시하에 조작됐다"고 폭로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가짜 도장을 찍어 7만∼8만표 차이로 앞서던 무소속 후보를 패하게 했다"며 "나는 이 모든 잘못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차타 감독관은 또 성명을 통해 "대규모 선거 조작이라는 심각한 범죄에 깊이 연루됐다. 공직에서 사임하고 경찰에 자수하겠다"며 "이번 사건에 선거관리위원장과 대법관들도 개입돼 있다. 내가 저지른 불의에 대해 처벌받아야 하며 연루된 다른 사람들도 처벌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파키스탄 최대 독립 인권 기구인 파키스탄 인권위원회는 "국가 관료가 개입한 선거 조작이 드러나기 시작했다"고 평했다.

반면 파키스탄 선관위는 성명을 통해 "차타 감독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도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투표 조작과 관련한 폭로는 이것 뿐만이 아니다.

지난 15일 총선과 함께 치러진 신드주 주의원 선거에 출마해 당선된 하피즈 나임 우르 레흐만 후보도 "경쟁자였던 파키스탄정의운동(PTI) 출신 무소속 후보의 표가 3만1000여표에서 1만1000여표로 줄었다"며 "투표 결과가 자신에게 유리하도록 조작됐다"고 폭로했다.

그는 "국민 의견을 존중해 승자는 승리하고 패자는 패해야 한다"며 "나는 투표 결과를 수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카라치에서 임란 칸의 파키스탄정의운동(PTI) 당 지지자가 파키스탄 총선 결과의 왜곡 혐의에 항의하는 동안 칸의 가면을 쓰고 있다. AFP=연합뉴스

'군부 대항' 임란 칸 측 승리 막으려 투표 조작? 의혹 계속
파키스탄 정부는 이번 총선을 앞두고 실세인 군부에 대항하는 임란 칸 전 총리 측의 승리를 막기 위해 불공정한 일들을 벌였다는 의혹을 계속 받고 있다.

칸 전 총리는 지난해 8월 부패 혐의 등으로 수감됐고, 이번 선거를 앞두고는 반정부 집회를 열다 피격돼 결국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못했다.

또 그가 이끄는 PTI는 정당 상징 사용을 금지당하고 선거기간 유세도 금지되면서 결국 PTI 소속 후보들은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파키스탄 당국은 투표 당일 휴대전화와 인터넷을 차단했으며 개표도 평소보다 오래 진행했다.

이에 PTI 측은 "개표 과정에서 대대적인 조작이 이뤄졌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미국과 영국, 유럽연합(EU) 등 서방도 이번 총선에서 공정성이 부족했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이 때문에 PTI 측 지지자들은 연일 시위를 벌이며 부정선거를 주장하고 있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