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안84 최애=GD" 침착맨 폭로한 '대상' 수상자 과거 ('인생84')[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연휘선 기자] 웹툰작가 겸 방송인 기안84와 절친 침착맨이 과거사 폭로전을 벌였다.

지난 16일 기안84는 개인 유튜브 채널 '인생84'에 침착맨과 함께 한 추억 월드컵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두 사람이 함께 살던 과거 사진들을 보며 추억을 회상하는 모습이 담겼다. 

앞서 기안84가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가 중단했던 상황. 그는 "라방을 한번 해봤는데 잘 못하는 것 같더라"라고 털어놨다. 침착맨 역시 "엄마가 끄라고 전화 와서 끄지 않았냐. 40살인데 엄마가 끄라면 끄고, 하라면 하는 거냐"라고 기안84를 놀렸다. 이에 기안84는 "영상도 내렸다. 내가 봐도 잘 못하는 것 같더라. 편집을 해야 하더라. 편집해서 나올지는 내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20대 시절 홍대 인근에서 7개월 가량 함께 살았던 기안84와 침착맨은 까마득한 과거 사진들을 돌아보며 웃었다. 특히 침착맨은 "집주인이 우리 거둬주신 거다. 항상 감사하고 살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기안84 또한 "그 때 홍대에 월세 70만 원 이하가 없었는데 40만원, 50만원 싼 가격에 살았다"라고 거들었다. 

침착맨은 기안84의 종잡을 수 없던 인테리어 취향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기안84가) 벽을 무조건 카페 느낌으로 칠하겠다고 하더라. 홍대 노출 콘크리트 에폭시에 꽂혀서. 정 하기 싫으면 난 빠지라더나 자기 혼자 막 칠하더라. 난 끝까지 안 한다고 했다. 그래서 방만 칠했다. 등도 어두운 거에 꽂혀서 어두침침하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내가 에폭시 독성에 대해 이야기해준 것을 언급하며 "아니었으면 우리 시체 두 구로 발견됐을 거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기안84 역시 웃으며 이를 인정했고,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20대 시절 훨씬 말랐던 사진을 보며 "아사 직전이었을 때다"라고 밝혀 뭉클함을 자아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런가 하면 침착맨은 "저 때 (기안84가) 연예인이 되고 싶다는 망상을 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그 때 얘 '최애' 연예인이 지드래곤이었다. 계속 집에서 지드래곤 랩을 해서 노이로제에 걸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 또한 웃으며 "형이 나랑 같이 살면서 힘들어했는데 그게 노래가 컸던 것 같다"라고 거들었다. 

기안84는 "그 때 형이 결혼해서 나간다고 할 때 나랑 같이 살기 싫어서 결혼하는 줄 알았다. 그러다가 형이 결혼생활도 조금 힘들어하는 걸 보고 그때서야 믿었다"라고 밝혀 웃음을 더했다. 침착맨은 이에 결혼에 대한 기안84와 동거 영향에 대해 "영향이 조금 있었다"라고 털어놔 실소를 자아냈다. 

이 밖에도 기안84는 과거 추억의 핸드폰들을 살펴보며 "연예인 이름이 붙는 폰들이 싫더라"라고 털어놨다. 특히 그는 가수 서태지가 광고했던 핸드폰에 대해 "그 때 서태지가 조금 얄미웠다. 앨범이 자주 나오면 좋겠는데 가끔 나와서 조금 그랬다"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 monamie@osen.co.kr

[사진] '인생84' 유튜브 출처.


연휘선(monami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