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유재석 “아이유, 박명수 앞에서 안 쫄아..저 친구 보통 아니다 느껴” (‘핑계고’)[종합]

[OSEN=김채연 기자] ‘핑계고’에서 박명수와 깜짝 전화 연결이 진행됐다.

17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겨울나기는 핑계고’라는 제목으로 새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유재석은 아이유, 양세찬과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유재석은 “아이유 하면 생각나는 게 박명수와 아이유의 첫 만남이다”면서 ‘냉면’을 언급했다. 앞서 아이유는 ‘무한도전’ 올림픽대로 듀엣가요제 무대에서 박명수와 함께 ‘냉면’ 무대를 꾸몄다. ‘냉면’의 원곡자는 박명수와 제시카였지만, 아이유가 객원으로 참여했던 것.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유재석은 “아이유가 오니까 (박명수가) ‘제시카 데려와 제시카’라고 했다. 근데 그때 아이유 눈빛을 잊지 않는다. 눈빛이 전혀 개의치 않았다. 아무리 명수 형이 농담을 해도 주눅이 들 수 있는데, 그러지 않더라. ‘저 친구 보통이 아니다’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아이유는 “그 일로 박명수가 아직까지 사과를 한다. 만날 때마다 한다”면서 “최근에 박명수 선생님께 전화가 왔다. 정말 전화 안 하시는데, 받았더니 ‘왜 받아’ 하더라. 전화 용건은 컴배하면 ‘핑계고’나 신동엽 선배 거 나가지 말고 ‘할명수’ 나오라더라”고 폭로했다.

다른 대화를 나누던 이들은 아이유의 신곡 소개와 함께 지난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유재석은 “지나서 하는 이야기지만, 가요제 때 명수 형을 끌어내리고 싶었다”고 말했고, 양세찬은 “티키타 리듬에 맞춰 스핀 기타”라고 노래를 불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아이유는 놀라며 “어떻게 그걸”이라고 물었고, 양세찬은 “왜 아냐면, (명수 형이)하도 틀리니까”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 역시 “이제야 얘기하는게, 리허설도 보고 그랬지만 저 형 끌어내리고 싶었다”고 회상했다.

아이유는 “거기를 그렇게 많이 틀려주셔서 전국민이 다 외웠다. 랩이 떼창이 나오기가 힘든데. 예능을 잘하시니까 ‘여기까지가 빅픽쳐였던 걸까?’라고 생각이 들더라”고 했고, 유재석은 박명수에 전화를 걸었다.

유재석이 “티키타”라고 말문을 열자 박명수는 “리듬에 맞춰”라고 받아치며 찰떡 호흡을 보였다. 유재석은 “아이유가 와 있다. 여기 지금 ‘핑계고’다”라고 했고, 박명수는 “아이유가 거짓말했구나”라고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어 박명수는 아이유에 “이젠 너와 적이 될 수 잇다. 너에 대한 좋은 얘기 하지 않을 거다. 이제 바뀌었다. 험담 쪽으로 가겠다. 아이유의 경쟁자를 부각시키겠다”고 했고, 유재석이 “아이유의 경쟁자가 누구냐”고 묻자 박명수는 “찾아봐야지”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박명수는 “이제 집 나갈거다. 남산으로 갈거다. 팔각정에서 ‘아이유는 거짓말쟁이다’라고 외치겠다”고 말해 세 사람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아이유는 2월 20일 오후 6시 음원 사이트를 통해 ‘The Winning’ 전곡을 공개한다.

/cykim@osen.co.kr

[사진] 유튜브 채널 ‘뜬뜬’ 캡처


김채연(cyk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