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단독] '전현무계획' PD "송지은♥박위, 전현무 사모임 '금이야 옥이야' 인연" (인터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연휘선 기자] "전현무 씨가 금호동 살 때 부터 송지은 씨와 사모임 '금이야 옥이야' 멤버였어요". '전현무계획'의 PD가 전현무, 곽튜브와 손잡고 야외로 나간 기획부터 송지은, 박위 커플의 섭외 비화까지 밝혔다. 

지난 16일 MBN 신규 예능 '전현무계획'이 첫 방송됐다. '전현무계획'은 검색이나 핫플이 아닌 전현무와 곽튜브(본명 곽준빈)의 지인과 지역 출신 연예인, 현지 주민 등에게 기대 무계획으로 가는 먹방 여행을 그리는 예능이다. 첫 방송에서 걸그룹 시크릿 출신 가수 겸 배우 송지은과 그의 연인인 크리에이터 박위가 동반 출연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와 관련 '전현무계획'을 연출하는 이효원 PD는 OSEN에 "송지은 씨는 전현무 씨와 워낙 친한 사이라 박위 씨와 함께 출연할 수 있었다. 먼저 제작진이 섭외를 시도할 때는 두 분이 같이 출연하는 걸 꺼려했다. 아무리 공개 연애라고 해도 부담감이 있었을 거다. 그런데 전현무 씨가 '밥 한 끼 먹고 가'라고 섭외를 하면서 출연이 성사가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현무 씨가 방송에 나온 금호동 집에서 살 때 '금이야 옥이야'라고 사모임을 가졌다. 금호동과 옥수동이 지리적으로 가까우니 금호동 사는 사람들은 금이야, 옥수동 사는 사람들은 옥이야 라고 하면서 친해진 거다. 거기에 전현무 씨는 금호동에 살아서 금이야, 송지은 씨는 옥수동에 살아서 옥이야 멤버였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섭외까지 직접 움직일 만큼 '전현무계획'은 전현무가 시작과 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효원 PD는 "전현무 씨와는 그 전부터 인연이 있었지만 특히 전작인 '국대는 국대다'를 할 때 친해졌다. 그 때부터 전현무 씨가 '수요미식회를 지금 했으면 잘했을 텐데'라고 하면서 음식 프로그램에 의지를 보였다. '수요미식회'를 할 때의 '초딩 입맛'에서 벗어났다고 이야기를 하더라. 거기서 출발하는 프로그램이 '전현무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제목처럼 '무계획'을 살리는 방송이다. 식당도 제작진이 섭외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그런 요소를 걷어내는 과정이 '전현무계획'의 연출이 될 것 같다"라며 "전현무 씨가 이엔지(ENG) 자체를 안 하는 편인데, 그를 밖으로 빼내는 게 제일 힘들었고 그 뒤로는 나서서 본인의 관심사를 풀어내고 있다. 실제로 음식에 대해 나름의 철학도 있고 미식가처럼 즐긴다. 그런 전현무 씨의 생각과 평가가 주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곽튜브' 곽준빈 출연도 "곽준빈 씨가 워낙 말을 잘하고 여행을 다니면서 외국음식을 많이 먹어서 가리는 게 없다. 대신 호불호는 확실한 사람이다. 그런 면에서 둘의 조합이 맞겠다 싶어서 추천을 했는데, 마침 전현무 씨가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곽준빈 씨를 만났고 프로그램 하면서 '전현무계획 연락 받으면 같이 하자'고 하면서 섭외가 됐다. 그렇게 게스트인 송지은 씨도 그렇고 같이 하는 곽준빈 씨도 그렇고 전현무 씨가 제목처럼 정말 열정적으로 임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에 이효원 PD는 "그래서 연출 방향도 '되는 대로'다"라며 웃었다. 그는 "제작진도 무계획이다. 보험은 들어놔야 하나 고민을 했는데, 현장에서 닥치는 대로 하는 게 실제로도 더 재미있다는 생각이 촬영을 하면서 들었다. 첫 방송보다 회를 거듭할수록 그런 무계획에서 오는 묘미가 보일 거다. 실제로 갔다가 출연을 거절당하거나, 문 닫은 곳들도 나온다. 지인 추천으로 갔는데 사장님이 아파서 쉬는 날인 곳도 있었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끝으로 그는 "'전현무 씨가 여행 프로그램을 어떻게 하지?' 싶었던 부분들이 '전현무계획'에서 해소될 거라 생각한다. 기존 MBN 색깔과도 다른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부했다. 

'전현무계획'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N 제공.


연휘선(monami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