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양락, 난생처음 마라탕 첫 도전..셀프 시스템에 ‘당황’(‘깐죽포차’)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깐죽포차’의 최양락, 이상준, 유지애가 팽현숙 몰래 낭만 넘치는 캠퍼스 나들이에 나선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깐죽포차’ 9회에서 사장 최양락은 직원 이상준, 유지애와 함께 힐링을 만끽하기 위해 춘천으로 향한다.

강원대학교 캠퍼스에 도착한 최양락은 놓치지 않고 ‘깐죽포차’ 명함을 들고 와 깨알 포차 홍보도 잊지 않는다.

유지애는 홍보를 마친 뒤 최양락과 이상준에게 제대로 된 MZ 풀코스를 추천한다. 유지애의 추천으로 제일 먼저 마라탕 가게에 방문한 이들은 포차에서 벗어나 자유 시간을 한껏 즐긴다. 특히 마라탕에 처음 도전한다는 최양락은 가게의 셀프 시스템에 허둥지둥하다가도 자신만의 입맛으로 그릇을 꽉 채워 웃음을 유발한다.



이상준은 일반 맥주보다 MZ 세대가 즐겨 먹는 환상의 조합을 소개하는 등 최양락의 취향을 저격한다고. 최양락은 이상준, 유지애의 도움으로 마라탕은 물론 탕후루, 네 컷 사진 찍기 등 MZ 문화에 푹 빠졌다는 후문이다.

한편 다른 곳에서 힐링을 즐기던 팽현숙은 최양락에게 전화를 걸어 세 사람에게 극도의 긴장감을 안긴다. 여유롭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세 사람이 팽현숙에게 끝까지 들키지 않고 완벽한 일탈에 성공할 수 있을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kangsj@osen.co.kr

[사진] MBN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