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홍예지, 차세대 사극퀸 노린다..조선시대 인간 비타민 등장(‘세자가 사라졌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MBN 새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 홍예지가 조신함과 상큼함을 오가는 양반집 규수 최명윤 역으로 분한 첫 포스를 공개했다.

오는 3월 9일 오후  9시 40분에 첫 방송 예정인 MBN 새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김지수, 박철, 연출 김진만)는 세자와 세자빈으로 간택된 여인이 ‘보쌈’으로 인한 ‘세자 실종 사건’에 연루돼 우여곡절 대 환장 도주기를 펼치는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다.

‘세자가 사라졌다’는 획기적 상상력의 흥미진진한 서사로 ‘보쌈-운명을 훔치다’의 흥행을 이끈 김지수-박철 작가가 의기투합한 ‘보쌈-운명을 훔치다’의 스핀오프 작품이다. 여기에 ‘골든타임’, ‘킬미, 힐미’에서 흡입력 있는 연출을 선보인 김진만 감독이 합세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홍예지는 ‘세자가 사라졌다’에서 어의 최상록(김주헌)의 고명딸이자 세자빈으로 내정된 최명윤 역으로 나선다. 극 중 최명윤은 아리따운 미모와 대비되는 거침없는 언행으로 한양을 접수한 반전 매력이 가득한 양반집 규수이다. 아버지 앞에서는 조신한 척 살아가고 있지만 누구보다 정의와 의리가 넘치는 인물로 ‘세자 실종 사건’을 겪게 되며 순종적인 태도를 벗어던진 채 자신만의 길을 가기 시작하는 오색찬란한 주체적 면면들을 그려낸다.



이와 관련 홍예지가 ‘세자가 사라졌다’ 속 최명윤으로 완벽 변신한 첫 자태가 포착됐다. 극 중 최명윤(홍예지)이 아버지 최상록의 앞과 뒤에서 반전 모습을 선보이는 상황. 최명윤은 아버지 앞에선 단아함을 한껏 장착한 완벽한 양반집 규수의 모습으로 차분한 눈빛을 드리우다가도, 아버지가 없는 곳에선 깨발랄한 ‘인간 비타민’의 면모를 뽐낸다. 단아함과 명랑함을 쉴 새 없이 오가며 사랑스러운 아우라를 드리우는 최명윤이 어쩌다 ‘세자 실종 사건’에 엮이게 된 것일지, 최명윤은 무사히 세자빈으로 간택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홍예지는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남들 눈에는 얌전한 규수로 보여지지만 실제로는 당찬 명윤이의 성격에 매력을 느껴 이 작품에 홀린 듯이 빠져든 것 같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촬영을 시작하고 명윤을 연기할 때도 ‘어떻게 하면 더 재밌고 실감 나게 표현할 수 있을까’를 감독님과 함께 고민하는 자체도 재미있었다”라고 작품에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전했다.

더불어 “박철-김지수 작가님의 촘촘한 글 짜임새, 김진만 감독님의 한 수 앞을 내다보는 연출, 출연하는 모든 배우의 열정의 합. 이 세 박자로 인해서 더 좋은 시너지를 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스태프들과 동료 배우들을 향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촬영하면서 이런 시너지들이 나 스스로에게 그리고 시청자분들께도 어떻게 보여질 지 기대가 많이 된다. 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는 3월 9일 첫 방송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속 깊은 시청 독려를 남겼다.

제작사 스튜디오 지담은 “홍예지가 똑 부러지고 야무진 최명윤에 완벽하게 빙의해 극의 생동감을 높이고 있다”라며 “홍예지가 볼수록 빠져드는 다양한 매력의 최명윤으로 신선함을 전할 ‘세자가 사라졌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kangsj@osen.co.kr

[사진] MBN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