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안보현, 철부지 관종 재벌 3세 진이수 맞아? 누군지 몰라볼 반전 변신(‘재벌X형사’)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재벌X형사' 안보현이 '미술관 유명화백 살인사건' 해결에 나서는 가운데 깜짝 놀랄 비주얼로 변장을 해 그 배경에 궁금증이 모인다.

2월 1주차 통합 콘텐츠 랭킹 드라마 1위에 등극하며 강력한 파워를 과시하고 있는 SBS 금토 드라마 '재벌X형사'(극본 김바다, 연출 김재홍)가 오늘(16일) 5화를 방송한다. 이 가운데 '재벌X형사' 측이 화려한 철부지 관종 재벌 3세 비주얼을 내려놓은 재벌형사 진이수(안보현 분)의 깜짝 변신을 공개해 관심을 높인다.

지난 4화 방송에서는 나쁜 재벌가의 민낯을 보여준 '요트 살인사건'을 완벽하게 해결한 진이수가 미술 전시회장 한복판에서 유명 화백이 변사체로 발견되는 '미술관 살인사건' 수사에 착수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원한관계부터 금전문제에 이르기까지 살인의 동기를 가진 용의자들이 줄줄이 등판하며 시청자들의 추리욕구를 강하게 자극한 가운데, 피해자의 조교 권도준(박세준 분)을 수상하게 생각한 진이수가 홀로 그를 찾아갔다가 습격을 당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져 향후 전개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은행이라는 뜻밖의 장소에 출몰한 진이수의 모습이 담겨 있다. 충격적인 피습 후에도 건재한 모습이 안도의 한숨을 자아내는 한편, 이전과는 180도 달라진 비주얼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트레이드 마크인 탕후루 머리와 휘황찬란한 명품 수트는 온데 간데없이, 다소곳하게 내린 앞머리와 고지식해 보이는 뿔테 안경, 게다가 화려함이라고는 1도 찾아볼 수 없는 무채색 수트 차림인 것. 이에 평소 "재미없는 것은 딱 질색"이라고 말하며 관종력을 뽐내 온 진이수가 이처럼 포멀하고 깔끔한 외형적 변화를 꾀한 이유에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그런가 하면 진이수는 피해자의 조교가 유력한 살인 용의자로 떠오른 '미술관 살인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또 하나의 반전을 몰고온다는 후문이다. 앞선 사건들에서 '개인 요트', '프라이빗 클럽 회원권', '전용 헬기' 등으로 전대미문의 수사력을 뽐낸 바 있는 진이수가 새로운 플렉스 수사법을 꺼내 드는 것. 이에 진이수가 '미술관 살인사건' 해결편이 담길 5화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 지 귀추가 주목된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