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英더선 “손흥민 손가락 탈골원인 이강인, SNS에서 사과했다”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서정환 기자] 손흥민(32, 토트넘)과 이강인(23, PSG)의 불화설이 영국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영국매체 ‘더선’은 14일 "한국이 요르단과 4강전을 앞둔 전날 이강인 등 젊은 선수 일부가 식사를 빠르게 마무리하고 탁구를 즐기기 위해 자리를 뜨려고 했다. 하지만 대표팀의 결속을 중요시한 주장 손흥민은 이 점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손흥민은 이강인 등 자신에게 무례한 말을 한 어린 선수들에게 다시 자리에 앉으라고 했다. 이에 선수들이 반발하면서 베테랑 선수들과 다툼이 생겼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의 손가락이 탈구됐다”고 보도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의 불화설로 하루종일 대한민국 전체가 발칵 뒤집혔다. 대한축구협회가 빠르게 사실을 인정하면서 불에 기름을 부었다. 15일 전력강화위원회 개최를 앞두고 책임을 선수들에게 돌리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오고 있다.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이강인 등 직접 이름이 거명된 선수들은 집중 비난의 화살이 됐다. 결국 이강인은 14일 오후 SNS를 통해 사과했다. 이강인은 “아시안컵 4강전을 앞두고 손흥민 형과 언쟁을 벌였다는 기사가 보도되었습니다. 축구팬들에게 큰 실망을 끼쳐드렸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잘못을 인정했다.

사건의 발단이 된 ‘더선’도 이강인의 사과까지 후속 보도를 했다. ‘더선’은 “이강인이 자신의 SNS를 통해 손흥민의 손가락을 다치게 한 자신의 행동을 사과했다. ‘더선’은 “4강전을 앞두고 손흥민 형과 언쟁이 있었다. 대표팀을 지지해주신 팬들에게 사과드린다”는 이강인의 발언을 그대로 번역해서 보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어 ‘더선’은 “한국의 요르단전 패배는 도저히 예측할 수 없는 일이었다. 한국이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강한 팀이기 때문이다. 놀랍게도 한국은 요르단과 준결승전에서 단 하나의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면서 한국 부진의 원인이 손흥민과 이강인의 불화에 있었다고 지목했다.

손흥민은 영국으로 돌아온 뒤에도 탈구된 손가락을 다른 손가락과 묶어서 경기에 출전하고 있다. 그는 브라이튼과 복귀전에 후반전 투입돼 브레넌 존슨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했다. 손흥민은 여전히 고통을 참으면서 뛰고 있다.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라이얀(카타르), 지형준 기자]


아시안컵에 대한 기억을 묻는 질문에 손흥민은 “기억하고 싶지 않다”면서 대답을 거절했다. 손흥민과 이강인의 불화설이 한국이 아닌 영국에서 먼저 터졌다. 과연 누가 어떤 목적으로 불화설에 대해 제보하고 발설했는지 여전히 의문이다. / jasonseo34@osen.co.kr


서정환(jasonseo3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