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손흥민과 불화설’ 이강인 결국 불화설 인정하고 공식사과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합니다”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서정환 기자] 축구대표팀 내분의 주인공 이강인(23, PSG)이 결국 공식적으로 사과를 했다.

영국매체 ‘더선’은 14일 "한국이 요르단과 4강전을 앞둔 전날 젊은 선수 일부가 식사를 빠르게 마무리하고 탁구를 즐기기 위해 자리를 뜨려고 했다. 손흥민이 젊은 선수들에게 불만을 표시했다. 선수들이 이에 반발하면서 베테랑 선수들과 다툼이 생겼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다쳤다”고 보도했다.

괴소문으로 보였던 소문은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사실로 확인됐다. 젊은 선수들의 기강이 무너졌다고 판단한 베테랑 선수들이 이강인을 4강전 명단에서 제외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현재 이강인의 SNS에는 실망한 팬들의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팬들은 “뉴스가 사실인가요? 캡틴에게 감히? 이강인 다시 봤다”, “손흥민 손가락 골절기사 사실이 아니죠?”, “탁구선수로 전향하시나요?”, “선배들이 있기에 후배들이 유럽에서 더 좋은 환경에서 뛰는 겁니다. 주장이 만만하다고 생각하지 마세요”, “강인아! 흥민이 형에게 개길 짬은 아니잖아?”, “군면제 받았으니까 대표팀 안해도 돼?”라며 원색적인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커지자 결국 이강인이 사과문을 올렸다.

[사진] 이강인 SNS

[사진] 이강인 SNS


이강인은 “아시안컵 4강전을 앞두고 손흥민 형과 언쟁을 벌였다는 기사가 보도되었습니다. 축구팬들에게 큰 실망을 끼쳐드렸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이강인은 “형들의 말을 잘 따랐어야 했는데 축구팬들에게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게 되어 죄송스러울 뿐입니다”라고 사과했다.

이강인은 “앞으로 형들을 도와서 더 좋은 선수,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사과를 마무리했다.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이강인의 사과에도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이강인이 주장 손흥민과 불화가 있었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했기 때문이다. 벌써부터 이강인의 SNS에 “실망했다”, “이강인 다시 봤다”는 글이 폭주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15일 전력강화의원회를 열고 아시안컵 우승실패의 잘잘못을 따진다. 미국으로 출국한 클린스만 감독은 15일 회의에도 화상참석을 예고했다. 선수단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클린스만이 과연 경질될 것인지 초미의 관심사다. / jasonseo34@osen.co.kr


서정환(jasonseo3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