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양락, ‘깐죽포차’ 영업 접었다..왜?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깐죽포차’의 사장 최양락이 포차 영업을 잠시 접는다.

오는 17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깐죽포차’(제작 래몽래인) 9회에서 이상준은 직원들을 위한 브런치를 만들기 위해 추성훈으로 빙의한다.

앞서 추성훈에게 팬케이크 만드는 법을 배운 이상준은 “사실 그 형의 방법은 잘못됐다”면서 오직 감으로만 팬케이크를 만들어 유지애를 당황하게 만든다. 하지만 추성훈의 비법을 뛰어넘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상준표 브런치’가 예상치 못한 극찬을 받는다고.

한편 최양락은 직원들에게 “희소식이야. 오늘은 놀자”며 폭탄선언을 한다. 이어 최양락은 팽현숙 몰래 이상준, 유지애와 빠져나갈 전략 회의를 짜는데, 이들의 탈출 대작전이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목 상태가 좋지 않은 팽현숙은 브런치를 준비해 준 이상준에게 스케치북으로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이 틈을 노린 최양락은 갑자기 우수 직원에게 스페셜 상을 준다고 밑밥(?)을 까는 등 어딘가 수상한 행동을 보여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 최양락을 비롯해 이상준, 유지애가 한마음 한뜻으로 팽현숙을 우수 직원으로 지목하지만, 눈치 빠른 팽현숙은 최양락의 특별 선물을 의심하는 등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kangsj@osen.co.kr

[사진] MBN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