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장우 "'나혼산' 패딩짤=103kg..이틀 굶어 5kg감량, 숨만 쉬면 빠져"[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나연 기자] 배우 이장우가 몸무게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4일 '장금이장우' 채널에는 "소시지 먹다 게스트 잊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이날 '장금이장우' 첫 게스트로는 카라 허영지가 등장했다. 이장우는 허영지를 위해 손수 부대찌개를 요리해 대접했다.

허영지는 이장우가 요리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그런데 어떻게 살을 그렇게 빼세요?"라고 궁금해 했다. 이에 이장우는 "제가 3일 전에 100kg이었다가 딱 이틀 굶었다. 5kg이 쑥 내려갔다. 하도 많이 먹으니까"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자 허영지는 "근데 5kg 감량은 애기같죠?"라고 물었고, 이장우는 "금방 뺀다. 숨만 쉬면 금방 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그러니까 사람들이 놀라는거다. 'TV에서 되게 뚱뚱하게 나오는데 이 사람 뭐지?' 이렇게 보더라"라고 설명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특히 허영지는 "또 얼마전에 패딩이 한몫 했지 않냐"며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화제가 됐던 초록색 패딩을 언급했다. 당시 초록색 패딩을 입고 화면에 등장한 이장우는 금방이라도 터질듯한 핏으로 놀라움을 안겼던 바.

이에 이장우는 한숨을 내쉬어 웃음을 자아냈다. 허영지는 "그때는 몇kg이었냐"고 물었고, 이장우는 "103kg이었다"고 털어놨다.

허영지는 "3kg 더 찌셨었구나"라고 말했고, 이장우는 "그런데 제가 이제 워낙 많이 먹으니까 배가 이만큼이 나온다"고 패딩핏에 대해 설명했다.

이를 들은 허영지는 "근데 뭔지 안다. 저도 배만 이렇게 나왔다가 툭 들어간다"고 공감했고, 이장우는 "그런데 저는 배나온게 너무 좋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장금이장우


김나연(delight_m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