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60세 이상 자영업자 200만명 돌파…'고령 택시기사' 급증 영향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택시들이 승객을 태우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60세 이상 자영업자가 처음으로 200만명을 돌파했다. 개인택시·택배 등 운수업에 뛰어든 고령층이 급증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15일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60세 이상 자영업자는 전년(199만8000명)보다 7만5000명 늘어난 207만3000명으로 조사됐다.

60세 이상 자영업자가 200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전체 자영업자에서 6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도 전년(35.5%)보다 0.9%포인트(p) 상승한 36.4%를 기록했다. 다른 연령대에 비해 60세 이상 자영업자가 더 빠르게 늘면서다.



자영업자는 60세 이상이 가장 많았다. 그 뒤를 50대(155만명), 40대(116만명), 30대(70만6000명), 20대(18만8000명)가 따랐다.

60세 이상 자영업자 10명 중 8명 이상(175만명·84.8%)은 고용원 없는 '나홀로' 자영업자였다.

고용원 있는 60세 이상 자영업자는 31만5000명으로, 50대(45만2000명), 40대(37만8000명)에 이어 3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자영업자 가운데 60세 이상 비중은 2018년 28.4%에서 지난해 36.4%로 높아지는 등 '고령화' 현상이 나타났다. 업종별로 보면 운수·창고업에서 최근 고령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모습이다.

운수창고업에 종사하는 60세 이상 자영업자는 2018년 19만500명에서 지난해 30만5800명으로 약 11만명 증가했다. 업종별로 보면 2018년 농림어업, 도소매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으나 지난해 도소매업을 추월했다.

은퇴자들이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 개인택시·화물차, 택배운송 등으로 흘러든 결과로 분석된다. 실제로 운수업 취업자 중 최근 50대 이상 비중이 상승하고 있다고 정부는 분석했다.

이와 함께 고령자들이 다른 고령자를 돌보는 '노노케어' 등 돌봄서비스가 확대되면서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자영업자가 늘어난 점도 고령 자영업자가 늘어난 원인으로 분석됐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