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손흥민과 몸싸움→주장 포함 고참급 선수단, "이강인 명단에서 빼달라" 감독에게 요청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알 와크라(카타르), 지형준 기자]


[OSEN=정승우 기자] 이강인(23, PSG)을 포함한 젊은 선수들과 손흥민(32, 토트넘) 등 고참 선수들 간에 몸싸움이 있었다. 이후 고참급 선수들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에게 이강인의 출전 명단 제외를 요청했다.

더 선은 14일(이하 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의 스타 손흥민이 아시안컵 탈락 전날 대표팀 동료와 몸싸움을 벌여 손가락이 탈구됐다"라고 단독 보도했다.

손흥민은 지난 6일 한국과 요르단의 AFC 아시안컵 4강전에서 오른손 중지와 검지를 테이핑한 채 경기에 나왔다. 해당 부상은 위 사건으로 인한 부상으로 보인다.

더 선은 "본지가 이해한 바에 따르면 대한민국 스쿼드 일부 젊은 선수들은 저녁 식사를 빨리 마치고 탁구를 즐기기 위해 일찍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 바람에 문제가 발생했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팀 결속의 기회로 활용되는 식사 자리를 일찍 떠나는 젊은 선수들에게 불만을 표했다. 파리 생제르맹(PSG) 소속 이강인도 손흥민이 불만을 제기한 '젊은 선수' 중 하나였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대표팀 식사 자리는 박지성이 대표팀 주장을 맡을 때부터 중요한 단합 자리로 이용돼왔다. 당시 박지성은 막내, 신입 선수들의 자리를 돌아다니며 이야기를 주고받고 유대감을 높였다. 

이강인 등 대표팀 내에서 영향력 있는 일부 젊은 선수들이 이런 자리에서 탁구를 즐기기 위해 먼저 일어나려 하자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그들에게 다시 자리에 앉으라고 이야기하면서 사건이 커졌다.

더 선은 "말다툼 이후엔 손흥민의 손가락 탈구 부상으로 이어졌다. 손흥민은 젊은 선수들이 일어나자 다시 돌아와 앉아 있을 것을 요구했지만, 이 과정에서 무례한 말들이 오갔다. 몇 초 뒤 말다툼 범위가 커졌고 선수들은 분리됐다. 손흥민은 선수들을 진정시키는 과정에서 손가락을 심하게 다쳤다"라고 자세히 설명했다.

매체는 이어 "손흥민은 토트넘으로 돌아와 주말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과 경기(2-1 토트넘 승)에서 교체로 출전했는데, 그 이후로도 계속해서 밴드를 착용하고 있었다"라며 손흥민의 손가락 부상이 소속팀 복귀 후에도 완전히 낫지 않았다고 알렸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손흥민을 포함한 대표팀 일부 고참급 선수들은 클린스만 감독을 찾아가 이강인의 명단 제외를 요청하기까지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KBS의 보도에 따르면 해당 내용은 13일 있었던 KFA 임원회의에서도 공유됐다.

대한축구협회(KFA)는 "더 선이 보도한 내용은 대체로 맞는다"라고 인정하며 "손흥민이 탁구를 치러 자리를 일찍 뜨는 젊은 선수들에게 불만을 표현했고, 이에 젊은 선수들이 반발, 다툼이 벌어지는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다쳤다"라고 지세히 설명했다.

성과는 없고 문제만 터진 아시안컵이다. KFA는 13일 "오는 15일 2024년 제1차 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한다. 위르겐 클리스만 감독 외 위원 몇 명은 화상으로 참석할 예정"이라고 공식발표했다.

그러면서 "클린스만, 마이클 뮐러 위원장 포함 총 9명이 참석 예정"이라고 알렸다. 정몽규 회장의 참석 여부는 알려진 바 없다. /reccos23@osen.co.kr


정승우(reccos23@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