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태국 탁신 전 총리 가석방…교도소서 하루도 안보내 '특혜 논란'(종합)

8년→1년형 감형·6개월 병원서 '호화 수감'…"오는 17∼18일 풀려날듯"

태국 탁신 전 총리 가석방…교도소서 하루도 안보내 '특혜 논란'(종합)
8년→1년형 감형·6개월 병원서 '호화 수감'…"오는 17∼18일 풀려날듯"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 'VIP 병실 수감생활'로 특혜 논란에 휩싸였던 탁신 친나왓(74) 전 태국 총리가 결국 교도소에서 하룻밤도 지내지 않고 풀려나게 됐다.
13일 방콕포스트 등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태국 법무부는 탁신 전 총리의 가석방을 승인했다고 이날 밝혔다.
교정 당국은 노인과 환자 등 이달 가석방 대상자 930명을 확정했으며, 탁신 전 총리가 여기에 포함됐다.
타위 섯성 법무부 장관은 "탁신 전 총리는 건강 상태가 심각하거나 70세 이상인 경우에 속한다"며 "수감 6개월이 되면 자동으로 풀려날 것"이라고 말했다.
태국 교정법상 형기의 3분의 1 이상 복역하면 가석방 대상이 된다. 형량의 3분의 1이 6개월 미만인 경우 최소 6개월 복역해야 한다.


지난해 8월 22일 수감된 탁신 전 총리의 석방일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타위 장관은 그가 오는 17일 혹은 18일 가석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세타 타위신 총리도 이날 탁신 전 총리의 가석방 승인 사실을 확인하면서 "이번 결정은 전적으로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탁신은 총리로서 오랫동안 국가를 위해 좋은 일을 많이 했다"며 "풀려난 후에는 평범한 시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01년 총리에 오른 탁신은 2006년 쿠데타로 축출된 뒤 부패 혐의 등으로 기소되자 2008년 출국해 해외 도피 생활을 했다.
해외로 떠난 후에도 그는 태국 정치에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해왔다.
그는 자신의 세력인 프아타이당의 세타 타위신이 총리로 선출된 작년 8월 22일 15년 만에 귀국했다. 현재 프아타이당 대표는 탁신의 막내딸인 패통탄 친나왓이다.
귀국 당시부터 그의 수감 생활이 길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귀국 직후 법원에서 8년 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그는 당일 밤 건강 이상을 이유로 경찰병원으로 이송됐다.
그가 에어컨과 소파 등을 갖춘 것으로 알려진 VIP 병실에서 장기간 머물면서 특혜 논란도 불거졌다.
일각에서는 그가 경찰병원에도 없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교정국이 실제 교도소에 있는 범죄자만 '수감자'로 부른다며 교도소 외부에 있는 탁신 등을 '수감자'로 칭해서는 안 된다고 밝혀 논란이 일기도 했다.
반대파들은 탁신 전 총리의 귀국부터 병원 수감생활, 가석방 등에 모종의 정치적 거래가 있다고 주장해왔다.
그사이 왕실 사면으로 그의 형량은 1년으로 대폭 줄었고, 결국 교도소에서는 하룻밤도 보내지 않고 약 6개월 만에 풀려나게 됐다.
그는 경찰병원에서 두 차례 수술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당국은 사생활 보호 등을 이유로 건강 상태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최근 탁신 전 총리가 2015년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발언과 관련해 왕실모독죄 위반 혐의가 제기되기도 했다.
검찰은 아직 기소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으나, 그가 가석방된 후 다시 체포돼 구금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탁신 전 총리 가석방은 태국 정치 구도와도 맞물려 주목받는다.
지난 20여년간 태국 정치는 탁신 세력과 군부로 대표되는 반(反)탁신 세력이 양분해왔다.
탁신 전 총리가 해외에 있는 동안에도 '레드 셔츠'로 불리는 농민과 도시 빈민층의 지지로 탁신계 정당은 선거에서 승승장구했다.
탁신계 정권은 쿠데타와 법원 판결 등으로 무너지고 선거로 부활하기를 반복하며 친군부 진영과 대립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총선에서 이러한 양상이 단숨에 뒤집혔다.
왕실모독죄 개정 등 파격적인 공약을 내세운 진보정당 전진당(MFP)이 돌풍을 일으키며 제1당에 올랐다. 탁신계 정당이 2000년 이후 선거에서 겪은 첫 패배였다.
제2당인 프아타이당은 일단 전진당이 주도한 민주 진영 야권 연합에 참여했으나, 피타 림짜른랏 전진당 대표가 의회 총리 선출 투표를 통과하지 못했다.
이후 프아타이당은 "쿠데타 세력과 협력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깨고 앙숙이었던 친군부 정당과 한배를 타 연립정부를 구성했다.
doub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강종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