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북 주장' 김진수, "몸 상태 전혀 문제 없다" [오!쎈인터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전주, 우충원 기자] "몸 상태 전혀 문제 없다". 

전북 현대는 1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3-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을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ACL은 이번 시즌부터 운영 방식을 기존에 사용했던 봄에 시작해 가을에 끝나는 춘추제가 아닌, 가을에 개막해 이듬해 봄에 시즌이 끝나는 추춘제로 변경했다.

지난해 조별리그를 통과한 K리그 4개 팀 중 3개 팀이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포항, 전북 그리고 울산현대가 16강에 올랐다.



지난해 12월 28일 ACL 16강 대진 추첨 결과 전북과 포항이 맞대결을 펼친다. 16강은 홈 앤드 어웨이로 열리는데, 1차전은 14일 전주에서, 2차전은 20일 포항에서 펼쳐진다.

전북 새로운 주장 김진수는 기자회견에 참석해 "첫 번째 경기이기 때문에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저는 그동안 대표팀에 차출됐었지만 선수들은 잘 준비했다. 우리에게도 정말 중요하다. 팬들께도 중요한 경기다. 지금까지 준비한 것을 경기에 잘 펼친다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지난 시즌 포항을 상대로 힘겨운 싸움을 펼쳤던 결과에 대해 그는 "지난 시즌 승리하지 못한 것은 정말 아쉽다. 포항은 지난해 정말 잘했다"면서 "하지만 올 해는 우리가 포항을 상대로 잘 해내면 된다. 준비를 잘 했기 때문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믿는다"라고 전했다. 

주장인 김진수는 "전북은 모든 분들이 알고 있으신 것처럼 전북에서 주장을 맡는 것은 정말 대단한 일이다. 그동안 선배들처럼 저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 저도 전북의 구성원일 뿐이다. 또 저도 다른 선수들처럼 항상 함께 이겨내야 한다"면서 "우리가 경기에 나서면 항상 이길 수 있다는 이야기를 선수들에게 공유하고 꼭 심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진수는 "지난해 원하는 결과를 가져오지 못해 저 개인적으로도 만족하지 못한 시즌이었다. 저 뿐만 아니라 전북 구성원 모두 자존심이 상했다. 선수들도 책임감을 갖고 있다. 지난 시즌의 결과에 만족하지 못하기 때문에 동기부여가 충분하다. 우승이 우리의 목표"라고 전했다. 

힌편 현재 몸상태에 대해 김진수는 "몸 상태는 전혀 문제 없다. 팀에 합류한 뒤 감독님과도 대화를 나눴다. 전혀 문제 없다"라고 설명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우충원(10bird@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