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밤피꽃’ 예측불가 반전 전개..이하늬 남편 깜짝 등장→흑화 김상중 소름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밤에 피는 꽃’이 예상을 뒤엎는 반전으로 본방 사수를 부르고 있다.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기획 남궁성우, 제작 김정미, 연출 장태유, 최정인, 이창우, 극본 이샘, 정명인)은 매회 신선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다. 특히 어디로 튈지 모르는 파격적인 전개 속 예상치 못한 반전이 꿀잼을 안기고 있다.

조여화(이하늬 분)는 자기 정체를 눈치 챈 박수호(이종원 분)에게 과감하게 얼굴을 드러냈고, 온전히 ‘나’로 살아가고 싶은 마음까지 내비치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후 여화와 수호의 본격적인 공조가 시작됐고 두 사람의 관계에 묘한 변화가 생겼다. 여화의 거침없는 행보는 오난경(서이숙 분) 앞에서도 이어졌다. 과감하게 가리개를 벗고 자신의 정체를 드러낸 여화는 석지성(김상중 분)을 무너뜨리기 위해 난경에게 자신의 미끼가 되어 달라며 깜짝 제안을 했다. 자신의 정체를 숨기려고만 했던 여화의 공개 행보가 극적 흥미를 유발했다.

죽은 줄로만 알았던 여화의 남편 석정(오의식 분)의 등장은 충격 그 자체였다. 오매불망 아들 생각에 시름하던 어머니 유금옥(김미경 분)과의 재회는 뭉클했다. 그러나 아버지인 지성은 석정이 돌아온 것을 탐탁지 않게 여겼고, 오히려 석정을 내쫓으려 하는 등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과연 석정의 등장이 극 전개에 어떤 변화를 가져다줄지 더욱 궁금해진다.



특히 흑화된 지성의 모습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지성은 강필직(조재윤 분)에게 과거 여화의 오라비를 죽이라고 한 것도 모자라, 난경을 해치라고 지시하는 등 자신의 이득을 위해서라면 극악무도한 짓도 서슴지 않았다. 또한 여화가 오라비 행방 추적에 불씨를 지피자 여묘살이 보내려 하는 등 민낯을 제대로 드러냈다. 집에선 온화한 시아버지, 조정에선 충신인 지성의 생각지도 못한 태세 전환이 극적 몰입도를 배가시키고 있다.

이렇듯 ‘밤에 피는 꽃’은 스피드한 전개와 곳곳에 드러난 반전 요소들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밤에 피는 꽃’이 또 어떤 반전들로 시청자들을 놀래게 만들지 큰 관심이 모아진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밤에 피는 꽃’ 방송 캡처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