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덱스 "이러니까 연애를 못하지" 인정한 이유 ('덱스101')[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연휘선 기자] 유튜버 덱스(본명 김진영)가 정신감정을 받았다. 

지난 12일 덱스는 개인 유튜브 채널 '덱스 101'에 '진영이는 서른 살' 신규 에피소드를 게재했다. 영상에서 그는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의 한 정신건강의학과 병원을 찾아 정신감정을 받았다. 

덱스는 "나도 가끔씩 내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 '이게 정상인가?' 싶을 때가 있더라"라며 정신감정을 받기로 한 이유를 설명했다. 특히 그는 스스로의 성격에 대해 "싸이코패스인가?"라고 반복하며 너스레를 떨어 시선을 모았다. 

정신감정은 타고난 기질부터 성격 검사, 스트레스 민감도 등으로 이뤄졌다. 검사에서 덱스는 자극 추구 성향이 강해 새로운 자극에 강하게 끌리고, 사회적 민감도가 매우 낮으며 감정과 에너지도 무절제한 동시에 매우 지친 상태로 수면 관리가 필요하다는 결과를 받았다. 



덱스는 "내가 생각보다 히키코모리인데"라며 놀라워 했고 "새로운 걸 보면 확실히 흥미가 생기긴 한다. 머리에 전구가 켜진 듯이 번뜩함이 느껴질 때가 있다"라고 말하며 놀라워 했다. 

특히 그는 감정적인 인정 욕구보다는 돈과 같은 현실적인 보상이 원동력이라는 점에 대해 인정하며 웃었다. 전문의는 거듭 "덱스를 움직이게 하려면 칭찬 같은 건 안 된다. 돈이나 실질적인 게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고, 덱스는 이를 인정하며 "맞다"라며 웃었다. 

이로 인해 주변인들에게 '답답하다'는 말을 할 때도 많다고. 이에 댁스는 "나 때문에 주변인들이 상처를 많이 받더라"라며 "사회적 민감성이 0이다"라는 전문의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더불어 그는 자신이 그린 그림들을 보고 "감정이 메마르고 무미건조한 사람이 그린 것 같다"라고 평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덱스는 "이러니까 연애를 못하지. 최악이다"라고 자조해 실소를 자아냈다. / monamie@osen.co.kr

[사진] 유튜브 덱스 101 출처.


연휘선(monami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