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3월 예비아빠’ 슬리피, 홍현희♥제이쓴 子 육아 도전 “너무 무거워”(‘슈돌’)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3월에 아빠가 되는 슬리피가 준범과 만나 ‘종이 인간’이라는 이름값에 걸 맞는 허약체를 드러내 웃음을 선사한다.

13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슈돌’ 514회는 ‘육아의 찐고수가 나타났다’ 편으로 소유진과 최강창민의 내레이션으로 꾸며진다. 이중 올해 각각 자녀 출산을 앞두고 잇는 슬리피와 아유미는 제이쓴과 준범을 만난다. 슬리피와 아유미는 제이쓴 없이 준범이를 돌보며 험난한 실전 육아의 경험을 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슬리피와 아유미는 우는 준범이 재우기에 도전한다. 예비 초보 부모에게는 어려운 과제에 슬리피는 준범을 안고 눈을 질끈 감으며 어쩔 줄 몰라 한다. 아유미는 “핸드폰으로 찾아볼게요”라며 인터넷에 올라온 아기 재우기의 온갖 방법을 동원한다. 슬리피는 돌연 “아저씨가 미안해”라며 갑작스러운 사죄의 시간을 보내 웃음을 선사한다. 

이 가운데 슬리피가 약한 ‘종이 인간’의 진수를 보여준다. 슬리피가 “준범을 3분 정도 안았을 때 버틸 수 없었어요. 너무 무거워요. 팔 근육 어떡해”라며 17개월 준범의 무게를 이기지 못한 것. 나아가 슬리피는 준범의 울음에 무한 안아주기 굴레에 빠져 “사람들이 운동하라고 할 때 농담인 줄 알았어요”라며 허약체의 심각성을 깨달아 웃음을 더한다.



한편 슬리피는 임산부 체험복 입기에 도전한다. 슬리피는 임산부 체험복을 입으면서부터 손을 바르르 떨고, 눕는 자세조차 힘든 상황에 깜짝 놀란다. 슬리피는 “아내가 만삭인데 힘든 내색을 안 했어요. 조금이나마 알 것 같아요. 달라질 거예요”라며 굳은 다짐을 한다. 슬리피는 제이쓴 없는 준범 육아 후에 급기야 바닥에 대자로 발라당 누워 버리며 녹다운을 선언해 폭소를 선사한다는 전언이다.

이에 초보 예비 부모인 슬리피와 아유미의 실전 육아가 담길 ‘슈돌’ 본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kangsj@osen.co.kr

[사진] KBS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