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서경석 흉내 내는 배우 아니었다..'복면가왕' 약밥=진짜 서경석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소영 기자] 방송인 서경석이 '복면가왕'에서 반전 보컬 실력을 선보였다.

서경석은 지난 11일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설 특집에 '약밥'으로 출연했다.

이날 서경석은 1라운드에서 비빔밥과 함께 마그마의 '해야'를 가창, 완벽한 라이브 무대로 현장에 있는 관객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서경석의 풍부한 성량과 단단한 보컬, 깊은 감성은 판정단의 탄성을 이끌어냈다.

판정단은 "서경석을 흉내 내는 배우인 것 같다", "60~70년대에 활동했던 선배님이신 것 같다", "노래를 연기로 소화하시는 대단하신 분이다", "목소리가 매력적이다"며 칭찬과 함께 정체에 대한 추측을 쏟아냈다.



1라운드에서 아쉽게 도전을 마무리하게 된 서경석은 마지막 곡으로 박남정의 '널 그리며' 무대를 보여줬다. 흥을 돋우는 멜로디와 생동감 넘치는 보컬은 설 연휴 안방에 즐거움을 선사했다.

가면을 벗고 정체를 밝힌 서경석에게 판정단으로 출연한 절친 이윤석과 조혜련은 두 손을 뻗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서경석은 "오늘 판정단에 아는 얼굴이 너무 많다. 서있을 때 너무 힘들었다"며 재치 넘치는 소감을 밝혔다.

또 "MBC에 데뷔 이후 매주 방송에 출연 중인데, MBC 라디오 DJ에게 주는 마우스 상이 있다. 10년 DJ를 하면 브론즈 마우스가 준다. 20년 차 DJ에게는 골든 마우스를 주는데 그것까지 받는 게 목표다"며 남다른 각오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서경석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박소영(comet568@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