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작' 송상은, 생명력 불어넣은 고밀도 연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선미경 기자] '세작' 배우 송상은이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었다.

지난 11일 오후에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극본 김선덕, 연출 조남국)에서는 강희수(신세경 분)의 행보에 노심초사하는 자근년(송상은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자근년은 이인(조정석 분)과의 사이를 오해 받는 강희수를 우려했던 바 있다.

이 가운데 자근년은 강희수가 오랜 시간 동안 집에 들어오지 않자 불안감에 초조해졌다. 이어 지친 기색의 강희수가 들어오자 자근년은 걱정했던 만큼 버럭 화를 내며 재빠르게 그를 살폈다.

뿐만 아니라 본가에 다녀왔다는 강희수의 말에 자근년은 안쓰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강희수가 근신으로 인해 입궐하지 못한다고 하자 깜짝 놀란 자근년은 이인에게 여인임을 들켰다는 사실까지 전해 듣자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런가 하면 자근년은 강희수에게 자신의 진심을 전해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이인을 연모하는 마음까지 복수에 이용하겠다는 강희수의 결심에 조언을 건넸고, 더욱이 강희수가 다칠까 염려하며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처럼 송상은은 강희수를 가장 먼저 생각하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유려하게 그려내며 시청자의 몰입을 도왔다. 특히 장면 장면마다 다른 텐션의 감정 서사를 흡입력 있게 담아내 설득력을 더했다.

이렇듯 송상은은 감정을 참아내는 찰나부터 화를 내거나, 울음을 삼키는 순간까지 인물의 깊은 내면 표현을 자연스러운 완급 조절로 완성했다. 더불어 적재적소 송상은 만의 노련함이 캐릭터를 더욱 입체감 있게 구현해 극을 풍성하게 채워갔다.

'세작'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seon@osen.co.kr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선미경(seo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