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엔비디아, 미 증시 장중 시총 3위 올라…알파벳·아마존 제쳐

‘인공지능(AI) 대장주’로 꼽히는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증권시장에서 장중 한때 시가총액 3위에 올랐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름세를 이어간 엔비디아 주가는 장중 전 거래일보다 3% 이상 올라 746.11달러까지 상승했다.

이에 따라 시총도 1조8300억 달러로 불어나면서 구글 모회사 알파벳(1조8200억 달러)과 아마존의 시총(1조8100억 달러)을 제치고,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엔비디아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이후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상승 폭이 줄어들어 종가는 전 거래일 대비 0.16% 상승에 그쳤으나, 722.48달러로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시총은 1조7850억 달러로 다시 5위로 돌아갔다.

알파벳 주가는 0.99% 내린 채 거래를 마쳐 시총은 1조8040억 달러를 기록했고, 아마존도 1.21% 하락해 시총 1조7900억 달러로 4위를 유지했다.

엔비디아는 이날 주가가 하락한 알파벳, 아마존과 시총 격차를 더 좁히며 ‘빅 3’ 진입을 위한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엔비디아가 마지막으로 아마존 시총을 넘은 것은 지난 2002년으로, 당시 두 회사의 시총은 각각 60억 달러 수준이었다.

엔비디아는 AI 시장을 장악하면서 성장을 거듭하는 중이다.

AI 반도체 시장에서 80%의 점유율을 기록할 정도로 독점적인 위치를 지키고 있는 엔비디아는 분기마다 시장의 예측을 뛰어넘는 매출과 이익을 발표하고 있다.

엔비디아 주가는 올해에만 45% 이상 급상승했고, 지난 12개월간 주가 상승률은 220%가 넘는다.

이런 오름세를 이어간다면 ‘시총 2조 달러 클럽’에도 가입하게 될 전망이다.

엔비디아의 주가가 현재 수준에서 12%가량 상승해 810달러 수준에 이르면,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에 이어 역대 4번째로 시총 2조 달러를 넘어선다.



임성빈(im.soung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