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마홈스 MVP’ 캔자스시티, 19년 만에 2년 연속 슈퍼볼 우승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2년 연속 슈퍼볼(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캔자스시티는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8회 슈퍼볼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에 25-22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캔자스시티는 2년 연속이자 통산 4번째 빈스 롬바르디(슈퍼볼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슈퍼볼에서 연속 우승이 나온 건 2004-2005년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 이후 19년 만이다.

특히 캔자스시티는 최근 5년 가운데 4차례 슈퍼볼에 진출했다. 또 3차례 우승하며 캔자스시티 시대를 열었다. 캔자스시티는 2020년 슈퍼볼에서 샌프란시스코에 31-20으로 승리를 거두며 최고 자리에 오른 뒤 4년만에 다시 꺾었다. 

치열한 혈전이 이어진 가운데 정규시간은 19-19로 마무리 됐다. 



슈퍼볼 연장전은 15분의 제한 시간이 있지만, 한 번씩 공격을 주고받아 더 많은 점수를 낸 팀이 승리한다. 먼저 공격에 나선 샌프란시스코는 필드골로 3점을 얻는 데 그쳤다. 반면 캔자스시티는 터치다운을 성공하며 승리를 확정했다. 샌프란시스코는 역전을 허용하며 또다시 우승 문턱에서 미끄러졌다. 샌프란시스코의 마지막 우승은 1995년이다. / 10bird@osen.co.kr


우충원(10bird@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