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정석원♥’ 백지영, 설맞이 주부 포스..’이병헌♥’ 이민정도 감탄 “부럽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가수 백지영이 주부로서의 일상을 전했다.

11일 백지영은 “설이 뭐 별건가요. 시댁 가서 예쁨 받고 친정 가서 쉬다가 집에 와서 밀린 빨래하는 날 인거죠. 제가 받을 복 좀 나눠 드릴께요. 얼마 안 되겠지만 나눠요”라며 설을 맞아 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검은빨래 한턴 더 남아있습니다”라며 “용의 해라던데 나 용띠. 빨래 개키는 거 은근 힐링. 검은 빨래도 거의 끝나”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영상 속 백지영은 ‘설맞이 야밤 빨래 개키기’라며 잔뜩 쌓인 빨래를 개는 모습을 담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편안한 잠옷을 입고 거실 바닥에 앉아 빠른 손놀림으로 빨래를 개며 살림꾼 면모를 드러냈다. 이를 본 배우 이민정은 “잘한다….난 빨래 야무지게 잘 접는 거 부럽. 나 똥손인가”라고 감탄했다. 이에 백지영은 “너 빨래까지 잘하고 싶은 건 지나치지 않냐?”라며 답을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백지영은 9세 연하인 배우 정석원과 2013년 결혼,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mint1023/@osen.co.kr

[사진] ‘백지영’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