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피프 PK로 해트트릭 대폭발’ 카타르, 요르단 3-1격파…아시안컵 2연패 달성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개최국 카타르가 압도적인 실력으로 아시안컵 2연패를 달성했다.

카타르는 11일 자정(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2023 AFC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아크람 아피프(27, 알 사드)가 페널티킥으로만 세 골을 뽑아내며 요르단을 3-1로 격파하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카타르는 2019년 첫 우승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자국에서 열린 아시안컵 우승이라 의미가 더 컸다. 4강에서 한국을 2-0으로 꺾고 올라온 요르단은 대회 첫 우승에 실패했다.



전반 22분 카타르의 선제골이 터졌다. 박스 안에서 돌파하던 아피프를 요르단 수비수 압달라 나시브가 뒤에서 걸었다. 중국출신 마닝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직접 키커로 나선 아피프가 자신감 있게 골을 넣고 카드 세리머니를 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골에 만족하지 않은 카타르는 계속해서 요르단 문전을 위협했다. 요르단이 간간이 역습에 나섰지만 위협적이지 않았다. 한국을 2-0으로 완벽하게 누른 팀이 맞나 싶을 정도로 저조한 경기력이었다.

돌발상황이 생겼다. 선제골의 주인공 아피프가 전반 추가시간 무릎을 다쳤다. 아피프는 들것에 실려나갔다. 다행히 아피프는 경기에 복귀했다. 

한국전에서 골을 넣었던 요르단 공격수 타마리가 결정적 슈팅을 퍼부었지만 바르샴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결국 전반전까지 카타르가 1-0으로 앞섰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요르단이 후반전 균형을 깼다. 후반 22분 알나이마트가 크로스를 환상적인 퍼스트 터치로 잡은 뒤 바로 왼발슈팅을 날렸다. 슈팅이 왼쪽 골대 상단에 꽂히며 동점골이 됐다. 한국전에서 득점했던 알나이마트는 대회 4호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27분 요르단 수비수의 반칙으로 다시 한 번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다시 한 번 아피프가 키커로 나서 득점을 성공시켰다. 카타르가 2-1로 다시 달아났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타르는 추가시간에도 다시 한 번 아피프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직접 키커로 나선 아피프가 페널티킥으로만 해트트릭을 성공시키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대회 8골, 3도움의 아피프는 득점왕과 MVP, 우승까지 모두 확정지었다. / jasonseo34@osen.co.kr


서정환(jasonseo3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