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명절 음식 맛있네" 한화 특식 제공, 새 외국인 타자 페레자도 엄지척

한화 요나단 페라자가 명절 특식을 식판에 담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요나단 페라자가 명절 특식을 식판에 담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남지민이 명절 특식을 식판에 담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남지민이 명절 특식을 식판에 담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


[OSEN=이상학 기자] 호주 멜버른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인 한화 이글스가 설날을 맞아 선수단에 특식을 제공했다. 

한화는 10일(한국시간) 현지 시간으로 오전 9~11시 호텔에서 진행되는 웨이트 트레이닝을 마친 뒤 호텔 식당에서 떡국과 전, 떡 등 특식을 먹으며 새해 덕담을 나눴다. 

올해 한화에 새로 합류한 외국인 타자 요나단 페라자는 한국 명절 음식을 처음 맛봤다. 그는 "처음 먹어보는 음식이지만 정말 맛있다"며 즐거워했다. 



첫 캠프지에서 명절을 맞은 신인 투수 황준서는 "처음 참가하는 캠프에서 명절음 식을 먹으니 가족 생각이 많이 난다"면서도 "남은 캠프도 우리 가족을 생각하며 열심히 훈련에 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황준서는 "한화 이글스 팬 여러분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면 좋겠다"고 팬들에게도 명절 인사를 잊지 않았다. 

한화 선수단은 점심식사 후 구장으로 출발, 오후 예정된 훈련을 시작했다. /waw@osen.co.kr


이상학(waw@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