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남편 외도vs아내 의부증" 데프콘X유인나, 불륜 사건 극대노 ('영업비밀')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유인나와 가수 데프콘, 웹툰작가 김풍이 충격적인 불륜 사건에 경악한다. 

오는 12일 방송될 채널A 예능 ‘탐정들의 영업비밀’ 3회에서 데프콘, 유인나, 김풍 3MC를 극대노하게 만든 ‘의사 아내’의 불륜 의뢰 실화가 공개된다. 

‘탐정들의 영업비밀’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코너 ‘사건 수첩’에서는 의사 남편의 불륜을 의심한 어느 아내의 사례가 공개된다. 아내가 “새벽에 온 전화 간호사 맞아?”라고 추궁하자, 남편은 “몇 번을 말해! 그만하라고!”라며 오히려 아내에게 역정을 냈다. 이에 결국 아내는 “심증은 있는데 물증이 없다. 미치겠다”며 탐정들을 찾았다. 

의뢰인에게 “진료실에 둘이 같이 있는 것 같다”는 제보를 받은 탐정들은 “반드시 잡고 만다”고 다짐하며 잠복에 들어갔다. 실마리를 잡은 탐정들이 영화 속 액션 장면을 방불케 하는 오토바이 추격전까지 벌인 끝에 포착된 단서는 한 미모의 여성이었다. 탐정은 “띠동갑 동생에게 제대로 걸렸다”는 의미심장한 말을 의뢰인에게 전달했다. 그러자 의뢰인은 “그걸 어떻게 믿냐. 너희들 말 못 믿는다”며 돌변해 도리어 화를 내기 시작했다. 



의뢰인이 사라지자 탐정은 “혹시 의뢰인이 의부증 아니냐?”고 의심했고, 직장에서 돌아온 의뢰인의 남편은 “당신 진짜! 미쳐도 단단히 미쳤구나”라고 언성을 높였다. 그러나 아내의 “사랑하니까 어쩔 수 없었다”는 대답은 사건의 진상을 궁금하게 만든다. 데프콘, 유인나, 김풍 3MC를 극대노하게 만든 ‘의사 아내’의 진실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오는 12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채널A 제공.


연휘선(monamie@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