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먹찌빠' 신기루→풍자 40.2kg 쪘다..김종국 출동 "노다지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하수정 기자] 이번 주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 에서는 ‘능력자’ 김종국이 1.2톤 덩치들을 찾아와 ‘꾹관장’ 면모를 대방출할 예정이다. 

이날 ‘먹찌빠’에서는 게스트 김종국이 ‘호랑이 교관’으로 등장해 역대급 재미를 예고한다. 

첫 촬영 때보다 몸무게가 무려 40.2kg나 증가한 멤버들의 정신교육을 위해 찾아온 김종국을 본 멤버들은 “저승사자다”, “캡사이신 오빠가 왔어”라며 잔뜩 겁에 질린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1.2톤 덩치들을 마주한 김종국은 “여기 노다지네요?”라며 ‘운동 코치 욕구’를 자극받은 ‘꾹관장’의 모습을 보여 녹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덩치들을 잡으러 온 호랑이 김종국의 활약상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어 김종국 하면 빠질 수 없는 ‘닭가슴살’을 활용한 미션이 펼쳐진다. 닭다리, 날개, 가슴살, 안심살로 만든 셰이크 중 김종국의 최애 음료인 ‘닭가슴살 셰이크’를 찾아내야 하는 미션을 받아 들고 “이걸 무슨 맛으로 먹냐”라며 충격에 몸부림치는 덩치들과는 달리, 집에 싸가도 되냐며 무한 리필을 외치는 종국의 대조적인 반응에 폭소가 터져 나왔다. 과연 닭가슴살 전문가 김종국은 미션을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1.2톤 덩치들이 겁 없이 김종국을 도발하는 현장이 공개된다. 무게+엉덩이 파워를 필요로 하는 까닭에 덩치들에게 유리한 미션이 주어지자 멤버들은 “근육은 살을 못 이겨”라며 종국을 도발하기 시작했다. 

먹찌빠 표 황당 미션을 마주한 김종국 역시 “나 웬만해선 안 떠는데 많이 쫄리네”라며 초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천하의 김종국을 떨게 한 기상천외한 미션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10인의 덩치들을 들었다 놨다 하는 ‘꾹관장’ 김종국의 활약상은 2월 11일 일요일 오후 4시 45분, SBS ‘덩치 서바이벌- 먹찌빠’에서 확인할 수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SBS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