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배우 이재원 "형 대출 요청 많이 받아, 이제 돈 없다"('전참시')[Oh!쎈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배우 이재원이 재치 있는 입담으로 형과의 케미를 선보였다.

10일 방영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배우 이재원이 등장했다. 데뷔 17년만에 연기대상에서 수상하게 된 그는 덤덤하면서도 재치 있는 수상소감으로 끝없이 회자가 돼 예능 출연을 하게 됐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재원은 10여년 넘게 자신의 뒤를 묵묵하게 이끌어 준 팬들에게 화답하고자 직접 팬미팅 자리를 만들었다. 7명의 팬들로, 오랜 세월 1년에 두 번씩 만나는 이들은 거의 가족 모임과 같았다.



심지어 이재원 결혼식 때도 온 이들 간의 사이는 거의 혈육 그 이상이었다. 팬클럽 회장은 “동생이랑 별 생각 없이 공연을 보러 갔다. ‘더 뮤지컬’이었다. 그런데 배우님 얼굴을 보자마자 해바라기가 보이더라. 빛이 나더라. 그래서 정말 사인을 받으러 가는데 너무 떨려서 차마 말이 안 나오더라”라며 이재원에게 푹 빠지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팬클럽 회장은 “중간에 몸이 안 좋은 적이 있었다. 병원을 안 알려줬는데 다른 팬에게 병실을 물어 봤더라. 그때 한라봉 두 박스를 어깨에 짊어지고 오시더라”라면서 “제가 입원했다고 하니까, 병원비를 100만 원을 보냈더라. 어머님께 빌린 걸로 알고 있다. 나는 마음만 받겠다고 했다”라고 말해 훈훈한 미담을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날 이재원은 팬들을 위해 직접 원데이 클래스까지 가서 케이크를 만들어 오는 정성을 보였다. 팬들은 “우리에게 최고의 배우다. 무명 기간 길어서 힘드셨을 텐데 안 포기하고 걸어와서 좋다. 원라이프가 배우님 뒤를 늘 지지하겠다. 그러니 배우님이 우리 배우님이라 너무 사랑합니다”라는 편지를 전했다.

이재원은 뭉클했지만 애써 눈물을 참았고, 한등규 매니저는 끝내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수상 소감 당시 회자가 된 '장모님'에 대해서 이재원은 “장모님께서 와이프에게 못 느낀 부분을 채워주신다”리고 말했다. 수상 소감 당시 "장모님께서 저희 아이들 안 돌봐 주셨으면 저 드라마 못 찍었을 거고 지금 상도 못 받았을 것"이라고 말한 부분까지 화제가 된 것.

이재원은 "장인어른과 장모님께서 저를 자식처럼 예뻐해 주셨다"라며 뭉클한 심경을 전했다.

이어 가장 화제가 된 부분은 바로 “언제나 저를 지켜주는 형, 형수님, 어려울 때마다 돈 빌려줘서 고맙다”라는 부분이었다. 이재원의 형은 “요즘 너 때문에 죽겠다. 나더러 자꾸 돈 빌려달라고 하지 않냐. 어디 나가면 나 돈 없다고 좀 해 줘라”라며 전화로 너스레를 떨었고, 이재원은 "저희 형 돈이 똑 떨어졌다더라"라며 스튜디오에서 선언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아울러 이재원은 “안 그래도 형수님이 누가 보면 집 마련이나 큰돈을 빌려준 줄 알겠다고 하더라. 아직 다 안 갚았다. 수상소감했으니까 좀 깎아달라고 하는데 안 깎아주더라”라면서 끝까지 농담을 잃지 않아 유쾌한 분위기를 이어나갔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