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혜원 "♥안정환, 이벤트로 돈길 깔아줘"..사랑꾼 증명 [Oh!쎈 포인트]

방송 화면 캡쳐

방송 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선 넘은 패밀리’의 이혜원이 “내 생일날 남편이 현금으로 ‘돈길’을 깔아놓는 깜짝 이벤트를 해줬다”고 안정환의 로맨틱한 면모를 공개해 훈훈함을 안겼다.

지난 9일 방송된 채널A ‘선 넘은 패밀리’ 20회에서는 하와이-대만-핀란드에 살고 있는 3개국 ‘선넘팸’들이 설 명절을 맞아, 각국에서 알찬 겨울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 펼쳐졌다. 스튜디오 게스트로는 호주 출신 샘 해밍턴과 핀란드 출신 레오, 미국 출신 크리스가 함께해 유쾌한 입담을 선사했다. 특히 크리스와 레오는 대만 ‘선넘팸’의 복권방 소개를 화면으로 지켜보던 중, “미국은 2022년에 한화 2조 원의 복권 당첨금이 터지며 신기록을 경신했다”, “핀란드는 마트마다 슬롯머신이 있어서, 잔돈을 ‘일확천금’에 사용한다”는 깨알 설명을 덧붙여, 시청자들의 도파민을 자극했다.

이날의 첫 ‘선넘팸’으로는 하와이 가족인 박정은X잭이 인사를 나눴다. 이들은 박정은이 하와이의 대학교에서 유학하던 당시 ‘CC’로 발전해 이른 나이에 결혼한 사이로, 안정환은 “혜원이가 첫 연애라 CC를 못 해봤다”며 이혜원이 자신의 첫사랑임을 셀프 인증했다. 두 아이와 함께 사는 ‘하와이 선넘팸’의 집은 해변 바로 앞에 위치해, 깔끔한 인테리어가 감탄을 자아냈다. “2층은 가정집으로, 1층에는 게스트하우스로 사용하고 있다”는 이들은 게스트하우스 손님들에게 하와이의 액티비티와 음식, 자연경관에 대한 투표를 받았고, 각 부문별 ‘1위’를 차지한 손님들의 ‘최애 픽’을 직접 체험하며 ‘하와이 베스트 코스’를 계획해주겠다고 선포했다.

먼저 하와이의 액티비티 부문 1위는 패들 보드였다. 이들은 대자연을 느낄 수 있는 관광지인 쿠알로아 랜치로 향해, 블랙핑크 제니의 방문으로 ‘핫’해졌다는 ‘시크릿 아일랜드’에 도착했다. 잔잔한 파도 위에서 온 가족이 함께 패들 보드를 즐긴 후, 다음으로는 하와이 음식 1위로 뽑힌 ‘하와이 3대 햄버거 맛집’으로 향했다. 로컬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햄버거집에서 이들은 양파를 통으로 구워 넣은 햄버거를 미국식으로 꾹꾹 눌러 먹었다. 마지막으로 게스트하우스 손님들의 하와이 자연경관 1위는 ‘선셋 비치’였고, 박정은X잭 가족은 그림 같은 하와이의 노을과 멋진 일몰을 감상하며 “행복하다”는 말과 함께 하루를 마감했다.



다음으로는 대만의 새 패밀리인 강호연X페기 린 부부가 출연했다. 언어 교환을 위해 만났다가 사랑 교환에 성공해, 현재 수도 타이베이에 살고 있다는 이들은 장인어른의 생일을 맞아 타이베이 최대 규모의 ‘스린 야시장’으로 향해 선물 구입에 나섰다. 장모님과 함께 야시장 나들이를 시작한 이들은 대창 국수, 선지 찹쌀떡, 찹쌀 소시지 등을 무한 흡입했고,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안정환은 “도대체 장인어른 선물은 언제 사?”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음식으로 에너지를 충전한 이들은 대만에서 편의점보다 점포 수가 많다는 ‘복권방’으로 향해 생일 선물로 복권을 구입했다. 이후 즉석에서 스크래치 복권 두 장을 사서 긁어봤는데, 놀랍게도 두 개의 복권이 모두 당첨돼 아내 페기 린의 환한 미소를 불렀다.

복권방을 나온 후에는 한국식 즉석 사진관에서 단체 사진을 찍었고, 집으로 돌아가 본격적으로 장인어른의 생일파티를 시작했다. 이때 강호연은 ‘선물 3종 세트’로 ‘춘련(새해를 맞아 소망과 평온을 기원하는 붉은 종이)’과 즉석 사진관에서 찍은 세 사람의 사진, 복권을 전달했다. “생신 선물치고는 라인업이 좀 그렇다”는 반응 속, 복권마저도 당첨에 실패하는 참사(?)가 일어났는데, 강호연은 “다음 달에 장인-장모님이 한국에 오시면 제대로 대접해드릴 예정”이라고 즉각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장모님이 만든 족발 국수와 강호연이 직접 만들어온 불고기로 생일상을 함께 했고, 장인어른은 “불고기가 가장 맛있다”고 칭찬해, 이날의 생일파티가 훈훈하게 마무리됐다.

‘대만 선넘팸’의 우당탕탕 생일 에피소드를 지켜보던 이혜원은 “몇 해 전 생일날 외출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니, 남편이 현관에서부터 돈으로 길을 깔아놨더라. 길 끝에 서 있던 남편이 작은 선물을 건네줬다”는 생일 에피소드를 소환했다. “‘돈길만 걸으라’는 남편의 깊은 뜻”이라는 이혜원의 이야기에 모두가 부러워하는데, 유세윤은 “보통 자식들이 부모님에게 해주는 효도 이벤트 아닌가요?”라는 ‘감성 파괴’ 발언을 해 현장을 폭소로 물들였다.

마지막으로 ‘핀란드 선넘팸’ 유서영X유리 부부가 재출연해, “1년 중 절반이 겨울인 핀란드의 겨울나기 방법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가장 먼저 이들은 라티 지역의 베시야르비 호수로 향해 얼음낚시 체험에 나섰다. 얼음 호수 위에서 1시간을 넘게 기다렸지만 결국 낚시에 실패하자, 이들은 호수에서 얼큰한 한국 라면을 끓여 먹은 뒤 사우나로 향해 “이게 핀란드의 행복이지~”라며 몸을 녹였다. 집으로 돌아온 이들은 저녁이 되자 세찬 눈보라를 뚫으며 헬싱키 중앙역으로 향했고, “겨울나기의 하이라이트인 오로라를 보고 말겠다”며 야간열차를 타고 북극권 지역인 로바니에미로 출발했다.

이들은 12시간의 여정 끝에 로바니에미에 도착했지만, 흐린 날씨 탓에 “오로라를 못 볼 수도 있겠다”며 시무룩해했다. 더욱이 로바니에미는 영하 33도, 체감온도 영하 40도의 날씨로, 기차 밖을 나오자마자 속눈썹이 얼어버릴 정도의 혹한이었다. 이들은 ‘오로라 전문가’인 친구와 만나 오로라의 실시간 위치를 찾아 나섰고, 어플리케이션이 가리키는 장소에 도착해 밤 10시 30분부터 ‘무한 대기’했다. 공용 쉼터인 라부(핀란드 전통 오두막)에서 몸을 녹이며 추위와 사투를 벌인 이들은 새벽 1시 30분이 되어서야 오로라를 발견했다. 오랜 기다림 끝에 만난 초록빛 오로라를 눈에 가득 담은 이들은 다양한 인증샷을 찍으며 감격을 금치 못했다.

국경을 넘어 사랑의 결실을 맺은 국제 가족들의 일상을 전하는 예능 프로그램인 채널A ‘선 넘은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