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소니,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저작권 절반 8000억 원에 인수.."역대 최대" [Oh!llywood]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지민경 기자] 미국 소니 뮤직 그룹이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의 저작권 절반을 약 8천억 원에 사들였다.

9일 미국 매체 빌보드 보도에 따르면 소니 뮤직 그룹은 최근 마이클 잭슨의 음반 및 작곡 저작권의 절반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마이클 잭슨의 전체 음악 자산의 가치는 12억 달러(우리 돈 약 1조 6천억 원) 이상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15억 달러(우리돈 약 2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소니는 마이클 잭슨 저작권 절반의 지분 인수로 6억 달러(우리돈 약 8천억 원)을 지불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현재까지 단일 음악 아티스트의 저작권 거래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거래에는 마이클 잭슨의 음반 및 작곡 저작권이 포함됐고, 브로드웨이 뮤지컬 및 연극 작품의 로열티는 포함되지 않았다.

빌보드는 앞서 마이클 잭슨의 저작물이 연간 7500만 달러(우리돈 약 1000억 원)을 벌어들이는 것으로 추정되며, 그 중 음반 및 출판 만으로 4720만 달러(우리돈 약 630억 원)의 수익을 낸다고 보도했다.

특히 마이클 잭슨의 인기는 스트리밍 시장이 확대됨에 따라 더욱 높아지고 있으며 내년 마이클 잭슨의 전기 영화 ‘마이클’이 개봉하면 더 큰 수익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mk3244@osen.co.kr

[사진] 소니 뮤직


지민경(mk324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