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하늬, 15년 전 배후=시父 김상중에 '충격'…김상중, "여묘살이 가라" 명령 ('밤에 피는 꽃')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예솔 기자] 이하늬가 김상중이 모든 사건의 배후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9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에서는 조여화(이하늬)가 15년 전 자신의 오빠가 실종됐던 사건의 배후가 시아버지인 석지성(김상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큰 충격을 받았다. 

이날 조여화는 박윤학(이기우)으로부터 석지성이 자신을 며느리로 인정한 이유가 선왕의 밀명을 받고 실종된 조여화의 오빠 때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큰 충격을 받았다. 과거 석지성은 조여화를 걱정하는 척 하며 "오빠의 소식을 듣게 되면 알려달라"라고 말했다. 석지성은 여러 차례 조여화의 오빠 소식에 대해 물었던 바. 조여화는 "처음부터 내 오라비를 찾고 있었던 건가"라며 혼잣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박수호(이종원) 역시 자신의 부모님을 살해한 배후가 석지성이라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박윤학은 "좌상을 죽이는 게 목적이라면 애초에 이렇게 오래걸릴 일도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박수호는 "내가 무엇을 하면 되나"라고 물었다. 박윤학은 조여화의 오빠 조성후의 밀명을 알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박수호는 "나는 이제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다치지 않게 할 거다"라고 말했다. 박윤학은 "부인이 네게 중요한 사람이냐"라고 물었고 박수호는 "그 부인이 위험해지지 않도록 제가 지킬거다"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조여화는 오빠의 이야기를 알고 있다고 받은 서찰을 석지성에게 내밀었다. 이는 과거 박윤학에게 받았던 서찰. 서찰을 본 석지성이 어떻게 행동하는 지 보려는 것. 조여화는 진짜 오빠 소식을 알고 있는 사람일 수 있으니 자신이 직접 만나보겠다고 말했다. 석지성은 무리하지 말라며 알겠다고 이야기했다. 

조여화는 "부모의 죗값을 자식이 받는 게 나라의 법도다. 하지만 무슨 일이든 나를 이용하고 나의 오라비를 이용하는 건 다른 이야기다"라며 "내가 무슨 일을 해서라도 반드시 아버님의 속내를 알아 낼 거다"라고 말했다. 그 사이 박수호는 강필직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날 석지성은 강필직(조재윤)을 따로 불렀다. 석지성은 "호판부인은 지아비를 따라 자결해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석지성은 "너하고 피를 나눈 누이가 아니냐. 살인범으로 옥사에 갇히는 것보단 나을 것 같다"라며 "보기 좋게 목을 메는 것도 괜찮고 시신을 수습하지 못하도록 절벽에서 몸을 날리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 시간을 오래 끌지 마라. 내가 나이를 먹을수록 참을성이 없어진다"라고 말했다. 

강필직은 오난경(서이숙)에게 조심하라고 이야기했지만 오난경은 "어디서 감히 네 따위가 나랑 같은 취급을 하냐"라며 분노했다. 오난경은 강필직에게 "너는 일평생 좌상대감의 개로 살았지만 나는 그럴 수 없다"라고 말했다. 강필직은 오난경에게 절을 한 후 목을 졸랐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한편, 이날 석정(오의식)이 어머니 유금옥(김미경)앞에 다시 등장한 가운데 석지성은 여전히 오빠의 죽음에 의문을 품고 있는 조여화를 견제하며 "여묘살이 갈 준비를 해라"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 방송캡쳐] 


김예솔(hoisoly@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