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앞으로도 계속 볼 클린스만의 '재택근무'..."업무 형태 바꾸지 않겠다" [오!쎈 현장]

[OSEN=인천공항, 민경훈 기자] 4강에서 요르단에 패하며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여정을 마무리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클린스만 감독이 입국장을 통과한 후 기자회견 중 미소짓고 있다. 2024.02.08 / rumi@osen.co.kr

[OSEN=인천공항, 민경훈 기자] 4강에서 요르단에 패하며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여정을 마무리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클린스만 감독이 입국장을 통과한 후 기자회견 중 미소짓고 있다. 2024.02.08 / rumi@osen.co.kr


[OSEN=인천국제공항, 정승우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60) 대표팀 감독의 '재택근무'는 계속된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8일 오후 9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클린스만 감독과 코치진, 대한축구협회(KFA) 직원들을 비롯해 조현우, 송범근, 김영권, 김주성, 설영우, 김태환, 이기제, 김진수, 황인범, 박진섭, 이순민, 문선민, 김준홍 13명의 선수가 귀국했다.

'클린스만호'는 7일 0시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치른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전에서 0-2로 패하며 탈락했다.

이로써 클린스만호는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에 실패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해 3월 부임부터 목표는 아시아 정상이라고 큰소리 쳐왔지만, 꿈을 이루는 데 실패했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다시 한국 땅을 밟은 클린스만 감독은 평소대로 미소를 띤 채 게이트를 통과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부임과 동시에 도마 위에 올랐다. 이유는 '한국에 상주하지 않기 때문'이었다. 클린스만 감독은 K리그 현장에 한두 차례 모습을 보일 뿐, 해외에서 더 '맹활약'했다.

영국 런던을 찾아 손흥민의 모습을 지켜보는가 하면 독일로 떠나가 김민재를 지켜보기도 했다. 딱히 큰 일이 없을 땐 미국에서 휴식하며 '스카이 스포츠', 'ESPN' 등 유명 외신의 패널로 나서기도 했다.

한국에 머물지 않는 대한민국 클린스만 감독의 모습은 계속될 예정이다.

귀국 당일 그는 스탠딩 인터뷰에서 "다음 주 쯤 출국 할 예정"이라며 "가서 짧은 휴식을 가진 다음에 유럽으로 넘어가서 이강인 선수, 손흥민 선수, 김민재나 또 다른 선수들의 경기를 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월드컵 2차예선 태국과의 경기가 코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긴 시간 자리를 비울 수는 없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하는 방식에서 제가 지속적으로 말씀을 드리고 있지만, 국가대표팀 감독은 또 많은 출장과 또 많은, 그런 업무들을 프로팀 감독과는 다르게 가져가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물론 여러분들께서 조금은 다른 생각을 갖고 또 그것이 맞지 않다고 지속적으로 하는 것도 알고 있다"라며 한국 축구 팬이 생각하는 자신의 문제가 뭔지 알고 있다고 답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하지만 나의 일하는 방식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여러분들의 생각, 여러분들의 비판은 존중을 하지만 내가 일하는 방식, 내가 생각하는 국가대표팀 감독의 업무 방식에는 변화가 없을 것 같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며 하던대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reccos23@osen.co.kr


정승우(rumi@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