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日증시 34년만에 장중 37,000선 돌파…美상승·실적호조 영향(종합)

엔/달러 환율 달러당 150엔 눈앞

日증시 34년만에 장중 37,000선 돌파…美상승·실적호조 영향(종합)
엔/달러 환율 달러당 150엔 눈앞



(도쿄=연합뉴스) 박상현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증시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가 '거품(버블) 경제' 붕괴 이후 34년 만에 최고치를 연이틀 경신했다.
닛케이지수는 9일 전날보다 0.09% 오른 36,897에 장을 마감했다.
닛케이지수는 이날 장중 한때 37,000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닛케이지수가 37,000선을 넘어선 것은 '거품(버블) 경제' 시절이던 1990년 2월 이후 34년 만이다.
닛케이지수가 이처럼 오른 배경으로는 미국 주가 상승과 일본 기업의 호실적이 꼽힌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미국 뉴욕증시의 대표 주가지수 중 하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8일(현지시간) 사상 처음으로 장중 5,000선을 돌파하고, 엔화 약세가 이어지면서 매수 주문이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일본 기업의 지난해 4∼12월 실적이 호조를 보인 것도 주가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분석했다.
닛케이지수는 전날도 2.06% 오른 36,863에 장을 마감했다.
한편 엔화 가치가 하락하면서 엔/달러 환율은 150엔에 근접했다.
이날 엔화는 달러당 149엔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엔/달러 환율은 지난해 11월 중순 151.89엔까지 올랐으나, 이후 140엔대 초반까지 떨어졌다가 오름세로 돌아섰다.
psh5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박성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