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남자 배우에 "호텔로 와"…카톡 내용공개 한서희, 고발 당해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남자 배우와 나눈 것으로 보이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해 논란을 일으킨 한서희가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당했다.

8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7일 김소연 변호사(법률사무소 윌)를 대리인으로 한 고발장이 서울경찰청에 7일 접수됐다.

고발장에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명이 적시됐다.

앞서 한씨는 한 남자배우에게 “슈스(슈퍼스타) 됐다고 답장 안 하냐”, “지금 졸리다. 빨리 답장 안 하냐. 내일 호텔 스위트룸에서 혼자 자야 되는데 와”라고 제안했다.



또한 남자배우에게 특정 매체를 언급하며 “어차피 내가 꽉 잡고 있다. 룸서비스를 시켜서 식사를 하자”면서 싫으면 함께 성관계를 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이후 해당 대화 내용이 빠르게 확산하자 SNS를 통해 “카톡 주작”이라며 자작극이라고 주장한 뒤 해당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에 대해 고발인은 “피고발인(한서희)이 성관계를 권유하는 대화로 성적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고, 답장이 늦어지자 ‘혹시 죽고 싶냐’면서 협박을 해 공포심을 느끼기에 충분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화 내용을 불특정 다수가 볼 수 있는 오픈채팅방에 공유해 전파시켜 마치 둘이 평소 성관계를 해온 사이라는 루머가 확산돼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었다”고 비판했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 2016년 10월 인기 아이돌 그룹 빅뱅 멤버 탑(본명 최승현·33)의 용산구 자택에서 총 4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기소돼 이듬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그는 집행유예 기간인 2020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다시 재판에 넘겨져 징역 6개월 실형을 선고받았고, 지난해 11월 출소했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