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일본차 출입금지" 골프장, 김제시 지적에 2년만에 방침 철회

사진 아네스빌 골프장 홈페이지 캡처

일본 자동차의 출입을 제한했던 전북 김제 아네스빌 골프장이 2년여만에 방침을 철회했다.

9일 김제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2월 아네스빌에 ‘일본 자동차 주차장 출입 제한을 시정해달라’는 취지의 권고문을 보냈다.

주차장법에 특정 국가나 제조사 차량 출입을 제한하는 근거가 없는 점 등이 이유였다.

김제시의 권고에 지난 2일 아네스빌은 홈페이지에서 일본 자동차의 출입 금지 공지를 삭제했다.



김제시 관계자는 “그동안 국민신문고에 민원이 제기돼왔고 관련 규정에서도 벗어나 시정 권고문을 보냈다”며 “현재는 일본 자동차의 골프장 이용을 허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아네스빌은 홈페이지에 2022년 1월부터 모든 일본 자동차의 출입을 금지한다는 공지를 띄웠다.

도요타, 렉서스, 혼다, 인피니티, 미쓰비시, 마쓰다, 스바루, 이스즈 등 대상 차량도 명확히 했다.

당시 공지를 통해 “일제의 핍박 속에서 나라를 지켜내고 후손들에게 자유를 물려주신 조상들의 공로를 잊지 말자는 취지이며, 역사를 왜곡하고 우리 국민에게 제대로 된 사과도 하지 않는 일본에 대한 개인 기업의 의지”라고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이런 공지가 알려지자 ‘일본상품 불매 운동(노재팬)에 나선 것은 용기 있는 일이다. 응원한다’ 의견과 ‘공, 의류 등 일본 브랜드 제품이 많은데 일본 자동차만 출입을 금지하는 것은 노재팬 운동을 상술로 이용하는 것이다’ 등으로 의견이 갈렸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