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긴 먹고 놀고 다 공짜"...설연휴 서울서 공짜로 즐겨요

설 연휴 서울에서 명절을 보내거나 고향을 일찍 다녀오는 이들을 위해 서울시가 다양한 즐길 거리와 문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남산골한옥마을은 9∼1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남산골 설 축제 '청룡이 복 나르샤'를 연다. 소원 쓰기와 새해 윷점·전통놀이·떡메치기 등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설 당일인 10일에는 판소리마당과 설 차례상 이야기 강연도 펼쳐진다.

운현궁은 9∼12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현궁 설맞이 민속 한마당' 행사를 연다. 10일 정오에는 앞마당에서 '떡국 나눔 마당'을 열고 선착순 300명에게 떡국을 나눠준다. 운현궁 마당에서는 제기차기·윷놀이·투호·고무줄 놀이 등 전통 놀이를 경험할 수 있다.

서울 상암동 월드컵공원에 설치된 '역새용' 가족. 사진 서울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9∼1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청룡이 설레는 설 이벤트' 행사를 운영한다. 마을 곳곳에 있는 '갑진'과 '청룡 그림' 등을 찾는 설 연휴 현장이벤트 '갑진을 찾아라'도 진행한다. 청룡 그림에 새해 소망을 적어 보는 이벤트도 있다.



서울역사박물관은 11일 박물관 야외광장에서 '2024 설맞이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매시 정각에 풍물놀이와 봉산탈춤 공연이 한 시간씩 번갈아 열린다. 활쏘기와 투호 던지기, 말뚝이 떡 먹이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 체험도 즐길 수 있다. 같은 날 한성백제박물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공연마당·참여마당·놀이마당으로 구성된 '2024 설날 박물관 큰잔치'를 연다.
김영옥 기자
서울우리소리박물관은 '2024 다복다복 설날' 행사를 9∼12일 연다. 9일 정오와 오후 2시에는 가야금 앙상블 '아랑' 공연이 펼쳐진다. 같은 날 오후 1시와 3시에는 민요를 들으며 한 해 길운을 기원하는 복주머니 손거울 만들기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최경주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갑진년 청룡의 해를 맞아 다채로운 설 연휴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라며 "가족과 연인·친구와 함께 서울시가 준비한 프로그램을 즐기며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어린이대공원, 용띠생 무료 탑승 이벤트
문화 프로그램뿐 아니라 서울숲과 서울식물원·월드컵공원 등 9개 공원에서는 연휴 기간 중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전통놀이 한마당이 열린다. 또 서울숲과 매헌시민의 숲, 길동생태공원 등에서는 다양한 '스스로 탐방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서울식물원에서는 자연미술·역사·미디어콘텐트 등을 주제로 한 '보타닉메이즈: 식물은 살아있다' 같은 기획 전시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서울숲에서 전통놀이인 딱지치기를 즐기고 있는 어린이들. 사진 서울시
이외에도 어린이대공원에서는 '청룡의 해'를 맞아 어르신과 외국인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선착순 500명에 한해 무료 떡국과 청룡 쿠키를 나눠주는 '갑진 설날 가족축제'가 설 당일인 10일 오전 11시부터 열린다. 같은 날 용띠 해(2000·1988·1976년)에 태어난 시민 2024명을 위한 '패밀리코스터' 무료 탑승 이벤트도 진행된다. 선착순 탑승으로 현장에서 신분증을 제시하면 된다.

서울대공원은 또 설 연휴 기간 중 대형 윷놀이와 투호놀이 널뛰기 등을 즐길 수 있는 전통놀이 체험존을 운영한다. 최경주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갑진년 청룡의 해를 맞아 다채로운 설 연휴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라며 "가족과 연인·친구와 함께 서울시가 준비한 프로그램을 즐기며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수기(lee.sooki@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