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피도 눈물도 없이' 이소연♥장세현, 깊은 감정의 골..일촉즉발 신혼부부

방송 화면 캡쳐

방송 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피도 눈물도 없이’의 장세현이 하연주의 가식에 넘어갔다.

7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피도 눈물도 없이’(극본 김경희, 연출 김신일 최정은, 제작 몬스터유니온) 13회에서는 윤이철(정찬)의 아들 윤지창(장세현)을 만난 배도은(하연주)이 가식적인 모습으로 그를 설득시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이혜원(이소연)이 도은과 지창의 만남을 걱정하며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럼에도 지창은 자신이 직접 도은을 만나야겠다고 나섰고 약속 장소인 카페를 찾던 중 어려운 사람을 도와주고 있는 도은을 마주했다. 이는 사실 도은이 지창에게 잘 보이려고 사전에 밑밥을 깔았던 것.

지창과 대면한 도은은 그에게 착한 척 가식을 떨며 오수향(양혜진) 미투 사건은 자신이 한 짓이 아니라고 항변했다. 그런 도은에게 살짝 넘어간 지창은 혜원을 만난 뒤 “자기가 의심받을 것도 알고 있었고, 거짓말은 아닌 것 같아”라며 오히려 도은을 대변했고 혜원을 화나게 만들었다. 혜원은 그런 지창에게 크게 실망했고 두 사람의 감정의 골은 깊어져만 갔다.



한편 이철은 도은에게 전화해 본처인 수향과의 이혼 사실을 알렸다. 이 사실을 듣게 된 도은은 기쁨을 온몸으로 표현하며 “그러게 오수향 여사님, 진작에 빠져 주셨음 이런 꼴까진 안 당하셨잖아요”라며 “이혜원, 어쩌니 내가 이제 언니 시엄마네”라고 말하는 등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방송 말미 혜원은 미투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자 임단웅(이창욱 분)을 찾으러 그의 본가로 갔지만 단웅은 그곳에 없었고, 기다리다 지칠 대로 지친 혜원은 “작가님, 제발 나타나 주세요”라고 괴로움을 토로해 안타까움을 샀다.

그 순간 단웅의 뒷모습으로 보이는 듯한 한 사람을 본 혜원의 엔딩이 그려지면서 다음 회를 더욱 기다리게 만들었다.

KBS2 일일드라마 ‘피도 눈물도 없이’ 14회는 8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elnino8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