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나는솔로' 18기 영수, 영숙 선택→영숙 "마음 식었다"[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나는 솔로’ 이변이 일어났다. 영수바라기 영숙이 영수를 포기했다.

7일 방영된 SBS 플러스·ENA 예능 ‘나는 솔로’(이하 ‘나는솔로’)에서는 드디어 최종 선택의 날이 밝았다. 영수는 마음이 드디어 정해졌고, 최종 선택 아침에 꽃다발을 트렁크에 싣고 영숙에게 마음을 고백했다.

영수는 “소중한 인연을 만나서 좋았다. 제가 우유부단해서 죄송한 분도 있고, 고마운 사람도 있다”라면서 각각 현숙과 영숙을 바라보았다.

그러나 영숙은 "최종 선택을 하지 않겠다"라는 말로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영숙은 “제가 듣고 싶었던 말을 들을 타이밍이 있었는데, 그게 뚝 끊겼다. 그 마음이 다시 달아오를 시간이 필요한 게 있는데 또 이게 오늘 최종 선택했다”라며 눈물이 맺힌 얼굴로 마음을 털어놓았다.



영수는 “아마 영숙에게도 마음이 정리해 버리는 타이밍이 있었을 거다. 그런데 제가 캐치하지 못한 거다. 그런데 어쩔 수 없다. 이건 선택의 결과다”라며 덤덤하게 결과를 받아들였고, 데프콘과 이이경, 송해나 모두 충격에 빠져 말문을 열지 못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SBS 예능 ‘나는 솔로’ 방송화면 캡처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