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서진, 개명한 이유는 “본명=효빈, 가수 생활에 도움 안된다고” (‘살림남2’)[Oh!쎈 리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살림남2’ 박서진이 개명한 이유를 밝혔다.

7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가수 박서진이 설을 맞아 고향 삼천포를 찾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서진은 동생과 설을 맞아 삼천포 용궁 시장을 찾았다. 상인들은 박서진을 보자마자 반기는 가 하면 사인 요청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서진은 “옛날에 어머니가 가게를 하셔서 실제로 어릴 때 많이 뵙던 분들이 계셔서 그렇다”라고 밝혔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또 상인들은 박서진 덕분에 손님들도 많이 온다며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심지어 박서진 길도 있다고.  박서진은 “저 때문에 사람들도 많이 와준다고 하니까 너무 뿌듯하고 정말 경제 발전에 한몫하는 느낌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때 박서진을 알아본 한 시민은 박서진의 본명 ‘박효빈’으로 이름을 불러 눈길을 끌었다. 개명한 이유에 대해 묻자 박서진은 “효빈이 절에 갔더니 ‘효’자가 별로여서 네 가수생활에 도움이 안 된다고 했다. 또 ‘빈’자가 앞길을 막는다고 하더라. 그래서 작명소에 가서 이름을 바꾼 게 박서진이다. 이름 바꾸고 나서 잘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준형은 “거기 어디냐. 다같이 이름 바꿀 사람 최경환, 현진영”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int1023/@osen.co.kr

[사진]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