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텍사스 이적설은 또 설로 끝났다, 다저스 남은 커쇼…그런데 왜 결정이 늦어졌을까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클레이튼 커쇼(35)에겐 처음부터 결국 LA 다저스였던 것 같다. 계약이 늦어진 것도 다저스에 남기 위한 결정으로 보인다. 

‘ESPN’을 비롯해 미국 언론들은 7일(이하 한국시간) FA 좌완 투수 커쇼와 다저스가 새로운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1~2일 내로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에 있는 다저스 스프링 트레이닝 시설에서 신체 검사를 받는다. 큰 문제가 없으면 9일 정식 계약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보도에 따르면 커쇼는 2025년 선수 옵션이 포함된 1+1년 계약을 맺기로 했다. 자세한 계약 조건은 드러나지 않았지만 선수에게 선택권이 주어진 계약으로 예우를 받았다. 또한 이번 계약을 통해 커쇼는 2008년 데뷔 후 내년까지 다저스에서만 18년 원클럽맨 커리어를 확보했다. 



지난해 11월초 시즌을 마친 뒤 왼쪽 어깨 견갑와상완 인대와 관절낭을 복구하는 수술을 받은 커쇼는 올 여름 복귀를 목표로 선언했다. 현역 은퇴 대신 연장 의지를 보였지만 전반기를 건너뛰어야 하는 몸 상태라 좋은 계약을 따내기 어려웠다. 

그 사이 다저스가 오타니 쇼헤이(10년 7억 달러), 야마모토 요시노부(12년 3억2500만 달러), 타일러 글래스노우(5년 1억3650만 달러), 테오스카 에르난데스(1년 2350만 달러) 등 대형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며 큰돈을 펑펑 썼다. 커쇼는 뒷전으로 밀린 듯했다. 

하지만 결국은 다저스였다. 내년까지 커버하는 1+1 계약으로 커쇼와 인연을 계속 이어나간다. 커쇼의 계약이 늦어지면서 고향팀 텍사스 레인저스 이적설이 또 한번 나왔지만 이번에도 결국 설로 끝났다. 

[사진]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그렇다면 커쇼의 계약은 왜 늦어졌을까. ESPN은 ‘다저스는 현재 40인 로스터가 가득차 있다. 이번 주초 재계약한 구원투수 라이언 브레이저를 위한 공간도 마련해야 한다’며 40인 로스터에 자리가 부족한 상황에서 60일 부상자 명단을 활용할 수 있는 9일까지 기다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60일 부상자 명단에 오른 선수는 40인 로스터에서 자동 제외된다. 선수를 장기간 추가로 자리를 확보할 수 있는 방법으로 커쇼와 계약을 위해 다저스도 지금 이 시기까지 기다린 것으로 보인다. 커쇼나 다저스 모두 재결합에 있어 암묵적 합의가 있지 않았더라면 지금까지 기다리기 어려웠을 것이다. 

지난 2006년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7순위로 다저스에 지명된 커쇼는 2008년 메이저리그 데뷔 후 지난해까지 16시즌 커리어 모두 한 팀에서 보냈다. 통산 425경기(422선발·2712⅔이닝) 210승92패 평균자책점 2.48 탈삼진 2944개로 활약하며 2010년대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로 군림했다. 

[사진]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 클레이튼 커쇼.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1년 첫 수상 이후 2013~2014년 2년 연속 포함 3차례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을 받은 커쇼는 2014년 NL MVP를 포함해 평균자책점 1위 5회, 다승·탈삼진 1위 3회, 올스타 10회 경력을 자랑한다. 큰 경기에 약한 게 아쉽지만 2020년 첫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한을 풀었다. 

2016년부터 팔꿈치, 팔뚝, 어깨, 엉덩이, 이두근, 허리 등 매년 크고 작은 부상으로 전성기에서 내려왔지만 여전히 리그 정상급 선발로 활약 중이다. 포심 패스트볼-슬라이더 조합으로 꾸준함을 보였다. 지난해에도 24경기에서 팀 내 최다 131⅔이닝을 던지며 13승5패 평균자책점 2.46 탈삼진 137개로 활약했다. 

올해는 재활로 인해 최소 전반기에는 등판이 어렵다. 커쇼가 마음 편하게 재활하기에는 다저스만큼 좋은 팀이 없다. ESPN은 ‘다저스는 커쇼를 기다릴 여유가 있다. 야마모토와 글래스노우를 새로 영입했고, 두 번째 토미 존 수술에서 회복 중인 워커 뷸러도 곧 돌아온다. 제임스 팩스턴과 계약을 했고, 바비 밀리도 한 자리를 지키고 있다. 에밋 쉬헨, 마이클 그로브, 개빈 스톤 등도 선발진에 기여할 수 있다’며 풍부한 다저스 선발진이 커쇼의 완벽한 회복까지 버텨줄 것으로 기대했다. /waw@osen.co.kr


이상학(waw@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