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카더가든 “해가 갈수록 장기하 별로" 이적과 나눈 뒷담화 폭로 ('라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카더가든이 유명인이 되는 게 목표인 ‘B급 전문 가수’로 야망을 불태운다. 유명인을 향한 카더가든의 진심을 확인한 김구라는 “카더가든은 유명해지는 데 집중해!”라며 ‘셀럽 메이커’를 자처하고, 카더가든은 “유명인이 되기까지 최선을 다해 달려가겠다!”라고 다짐하는데, 인천 출신 연예인 선·후배의 투 샷이 웃음을 만발하게 한다.  

오늘(7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김명엽)는 정재형, 장기하, 카더가든, 비비가 출연하는 ‘좋은 노래 있으면 소개시켜줘’ 특집으로 꾸며진다. 

카더가든이 ‘라스’에 두 번째 출연한다. 그는 너튜브계에서 ‘여포’라 불리게 된 이유로 “그냥 말을 막 한다. 그런데 공중파에 나오면 내 작은 그릇을 깨닫는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날 ‘인천 소부(小父)’를 자처한 카더가든은 ‘인천 대부(代父)’ 김구라와 인천 토크로 웃음을 줄 예정. 김구라는 마포로 이사 간 카더가든에게 “고향이 그렇게 싫었어?”라고 모함하는가 하면, “난 항상 인천 쪽으로 잔다”라고 강력 어필해 폭소를 안겼다. 

카더가든은 직장 생활을 하다 얼떨결에 가수로 데뷔한 비화를 공개했다. “우연히 빈지노와 작업하게 됐다”라는 그는 빈지노 앨범에 피처링 가수로 참여한 자신이 화제가 될 줄 알았는데, “정말 삶에 아무런 변화가 없더라”라며 ‘김칫국 드링킹’을 허탈해했다. ‘더 팬’ 우승자인 카더가든은 ‘슈퍼스타K3’에서 ‘광탈(바로 탈락)’ 굴욕을 당한 과거도 언급했다. 그는 당시에도 “내가 ‘슈스케’ 먹었다고 생각했는데..”라며 김칫국을 마셨다고.  



카더가든은 이날 ‘장기하 저격수’로 활약했는데, “해가 갈수록 (장기하가) 별로라고 생각한다”라며 돌직구를 던졌다. 이어 지금 생각해도 소름 돋는 ‘장기하 에피소드’를 폭로했다는 후문. 카더가든은 또 이적과 나눈 ‘장기하 뒷담화’도 폭로했는데, 신이 나 침을 줄줄 흘렸다. 이 모습을 캐치한 김구라는 “장기하 씹어대는 게 재밌나 봐”라고 정곡을 찔러 폭소를 자아냈다. 

카더가든은 ‘더 팬’에 참가했을 당시 소속사 대표의 반대를 무릅쓴 이유로 “유명해지고 싶었다. 기하 형이랑 다닐 때 사람들이 (형을) 알아보니 부러워 죽겠는 거다”라고 밝히며 유명인이 되고 싶은 욕망을 분출했다. 그는 공공장소에 가면 사람들보다 먼저 ‘나 몰라?’라는 표정으로 쳐다본다고. 또한, 김구라는 유명해진 뒤 벌어질 수 있는 극한의 상황을 알려줬고, 카더가든이 그런 상황을 원한다고 하자 “그 정도까지 유명해지고 싶으면 가야지!”라며 인정했다.

카더가든은 외우기 어려운 이름 때문에 조롱당한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한국시리즈’에서 애국가를 부르는 자신을 ‘메이트리’로 잘못 소개한 방송 장면을 언급했다. 해당 장면을 캡처해 SNS에 올렸다는 그는 ‘좋아요’ 수가 늘어나 오히려 행복했다고. 놀랍게도 90년대생인 카더가든은 “(사람들이) 45세까지 본다”라며 ‘노안 굴욕’을 언급하는가 하면, 비주얼 때문에 국제적으로 오해를 받은 사연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카더가든은 군대에서 ‘대대장의 비서’로 ‘인생의 꿀맛’을 본 일화를 공개했는데, 청소하고 화분에 물 주고, 커피 내리고, 전투화 닦고, 다림질하는 등 일과를 언급했다. 그는 꿀맛을 본 군인 시절의 경험을 살려 “’강철부대’가 아닌 ‘약철부대’를 기획 중”이라고 밝혔다. 인천 선배 김구라는 “인천의 소부라고 할 때부터 알아봤어”라며 만류해 폭소를 안겼다.

유명세를 향한 카더가든의 욕망과 장기하 저격수 활약 등은 오늘 7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nyc@osen.co.kr

[사진] MBC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